기사최종편집일 2021-05-15 17:3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정혜인, 첫인상 투표에서 몰표...'황신혜 닮은꼴' 눈길 (런닝맨)[종합]

기사입력 2021.04.18 18:34 / 기사수정 2021.04.18 19:01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설인아, 정혜인, 이초희가 예능촌에 입성해 남다른 예능감을 발휘했다.

18일 방송된 SBS '런닝맨'은 '짝쿵 시그널' 특집으로 이뤄져 유재석, 이광수, 김종국, 양세찬, 지석진, 하하가 차례로 예능촌에 들어섰다. 남자 회원들은 지석진의 패션을 보고 웃음을 터트렸다.

지석진은 과하게 접어 올린 밑단과 크롭탑 니트, 레이스가 달린 옷을 매치했다. 이에 지석진은 인터뷰를 통해 "패션적으로도 많이 앞서가지만, 예능적으로는 최고라고 생각한다. 예능촌이니까 의상에도 신경을 썼어야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뒤이어 송지효와 전소민이 여자 1호, 2호로 등장했다. 송지효와 전소민 또한 지석진의 패션을 보고 웃음을 참지 못했다. 전소민은 "김장훈 씨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런닝맨' 멤버들과 함께 예능촌에 입성한 이들은 설인아, 정혜인, 이초희였다. 세 사람은 각각 여자 3호, 4호, 5호로 등장해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정혜인은 황신혜 닮은꼴로 눈길을 끌었고, 유재석은 "가장 잘생겼다"고 감탄했다.

11인의 회원이 예능촌에 입성한 뒤 서로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자기소개를 마친 11인은 첫인상 선택에 나섰다. 남자 회원들의 투표 결과 설인아 1표, 정혜인 3표, 이초희 2표를 받았다. 0표를 받은 사람은 송지효, 전소민, 김종국, 하하였다.



회원 11인은 예능촌으로 들어가 본격적인 미션에 나섰다. 팀을 정하기에 앞서 설인아, 정혜인, 이초희가 구레나룻을 집어 올린 채 먼저 소리를 내는 쪽이 지는 게임을 했다. 정혜인이 가장 먼저 포기하고, 설인아와 이초희가 끈질기게 버텨냈다. 결국 두 사람은 1분 동안 승부를 내지 못해 가위바위보로 승패를 정했다.

4번의 무승부 끝에 승리를 거둔 설인아는 김종국, 전소민, 유재석을 선택했다. 이어 이초희는 하하, 양세찬, 송지효를 지목했다. 하지만 첫 번째 게임은 퀴즈 미션으로, 이초희가 선택한 세 사람은 퀴즈 최약체였다. 이초희는 "망했다"고 좌절했다. 정혜인은 자연스레 이광수, 지석진과 팀이 됐다.

퀴즈 미션 결과 1등은 설인아 팀, 2등은 정혜인 팀이었다. 이초희 팀은 -78점으로 압도적인 성적을 받았다. 이초희는 크게 웃음을 터트리며, 이왕 이렇게 된 거 열심히 하자는 듯 서로를 북돋웠다. 

이어진 점심 식사 시간, 남자 회원들은 여자 회원들을 선택할 수 있게 됐다. 이초희는 유일하게 2명의 선택을 받아 가장 높은 포인트를 얻게 됐다. 식사 후, 여자 회원들은 포인트를 받을 남자 회원을 선택하는 시간도 가졌다.

동성 회원들 간의 1:1 대결이 펼쳐진 뒤, 점심 식사 시간 여자 회원들이 선택한 남자 회원들의 포인트를 공개했다. 유재석은 2포인트, 이광수는 0포인트를 얻었다. 함께 식사를 했던 이초희가 이광수에게 주지 않은 것. 이어 김종국은 1포인트를 얻었고, 지석진과 하하, 양세찬 중 한 사람은 3표이고 0표라는 소식에 모두가 술렁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