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7 20:0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안정환, '어쩌다FC' 격려+세심한 조언…"미래가 몇 시간 안남았다" (뭉찬)

기사입력 2021.01.24 20:16 / 기사수정 2021.01.24 20:17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안정환이 전설들을 격려하며 자세한 조언을 건넸다.

24일 방송된 JTBC '뭉쳐야찬다'에서는 'JTBC배 뭉쳐야 찬다 축구대회' 마지막 날 4강전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안정환은 4강전, 송파구 마 2팀과의 경기를 앞두고 "이제 문이 2개 남았다. 우리 미래가 몇 시간 안남았다"라고 전설들을 격려했다.

이어 안정환은 선발 명단과 포지션을 발표했다. 골키퍼 김동현, 센터백 이형택, 최병철과 여홍철이 양측 수비수, 중앙 미드필더 이대훈, 좌·우측 미드필더로 모태범, 이용대, 스트라이커 김병현이 그 대상이었다.

그러면서 "오늘 굉장히 중요한 것은 그라운드가 미끄럽다. 패스 강약 조절과 슈팅을 많이 해야 한다. 형택이나 홍철 형이나 걸리면 때려도 된다. 왜냐면 맞고 들어간다. 바운드가 되면 더 스피드가 산다. 크로스는 땅으로 강하게 올려라"라고 조언했다.

안정환은 김병현에게 "다른 사람 때리면 문전 쇄도"라며 "헤딩해 주고 패스 미스 안되고, 미련 없이 빨리 줘라"라고 자세한 조언을 건넸다. 이대훈에게는 "상대가 분명히 너를 굉장히 압박하고 두 명씩 붙을 거다. 그걸 이겨내야 한다"라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