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7 20:5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오피셜] FA 김재호, 3년 25억에 두산 잔류

기사입력 2021.01.08 17:00 / 기사수정 2021.01.08 17:30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김재호가 두산 베어스에 남는다.

두산은 8일 "내야수 김재호와 FA 계약을 마쳤다"며 "계약 조건은 계약 기간 3년에 계약금 9억 원, 연봉 총액 16억 원(2021년 6억 원, 2022년부터 5억 원씩) 등 총액 25억 원"이라고 밝혔다.

계약을 마치고 김재호는 "두 번째 FA 계약도 두산과 하게 돼 기쁘다"며 "고참으로서 후배들을 잘 이끌겠다"고 말했다.

김재호는 또 "유니폼을 벗는 날까지 최선을 다해 신인의 마음으로 뛰겠다"고 덧붙였다.

김재호는 2004년 두산 입단 이래 한 팀에서만 통산 1454 경기 타율 0.278, 1035안타 등 프랜차이즈 스타로서 활약해 왔다.

한편,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FA 선수가 가장 많은 두산은 허경민, 정수빈에 이어 김재호까지 잔류시켰다. 남아 있는 FA 선수는 이용찬, 유희관이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두산 베어스,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