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1-21 10: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탁재훈 "나의 전성기는 2007년이지만…가정사로 마음 황폐했다" 고백(우다사3)

기사입력 2020.11.26 00:21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가수 탁재훈이 진지한 면모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25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에서는 솔비, 지상렬과 함께 더블 데이트에 나선 오현경, 탁재훈 커플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서른일곱의 나이로 돌아간다면? 이라는 질문을 받은 탁재훈은 "서른일곱이면 2007년도다. 그때 최고의 컨디션에 최고의 전성기를 보내던 시기다. KBS에서 '상상플러스'로 3년 연속 연예 대상을 탔던 때"라고 말했다.


이어 "일로서는 최고의 전성기였지만 사실 개인적인 나의 마음은 굉장히 황폐했었다"고 말하며 머뭇거렸다. 탁재훈은 곧 "개인적인 가정사가 있었다"고 고백했다.

탁재훈은 "요즘은 세상이 좋아진 거니 무서워진 거니"라고 물었다. 이어 "지금은 일이든 생명이든 너무 쉽게 포기하는 것 같다. 쉽게 잊혀지고 쉽게 소비된다. 황망한 마음이 든다. 이 시대를 사는 사람으로서 적응을 해야 하는데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르겠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MB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