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8 21:1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넷플릭스 '킹덤2', 인도 'Top 10' 진입…언어·문화 장벽 뛰어넘은 콘텐츠 성공

기사입력 2020.08.13 08:52 / 기사수정 2020.08.13 08:54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넷플릭스(Netflix)가 인도 전역 K-콘텐츠 보급과 인기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

현지 시각 지난 10일 인도의 유력 경제매체인 라이브민트(Live Mint)가 인도 전역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한국 콘텐츠에 대해 조명했다.

해당 매체는 일찍부터 한류에 관심을 보이던 일본 및 동남아시아 지역을 넘어 일명 '발리우드'로 대표될 만큼 자국 내에 강한 문화 인프라를 갖춘 인도에서도 한국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을 분석하며, 넷플릭스와 같은 글로벌 OTT가 긍정적인 효과를 만들어내고 있다고 전했다.

라이브민트에 따르면, 올해 인도 넷플릭스에서 영어 및 현지 언어로 제작된 콘텐츠와 함께 한국 콘텐츠도 가장 많이 본 콘텐츠 순위 상위권에 오르는 경우가 많아졌다.

특히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시즌 2는 지난 3월 공개 직후 넷플릭스 인도의 '오늘의 Top 10'에 안착했으며, 이 외에도 '사이코지만 괜찮아', '사랑의 불시착' 등 넷플릭스를 통해 인도에 수출되는 한국 드라마의 매 회차가 상위권에 등극하는 등 다양한 한국 콘텐츠가 인도에서 주목받고 있다고 라이브민트는 전했다.

해당 매체는 인도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이동제한 조치가 시행되면서, 다양한 콘텐츠를 즉각적으로 즐길 수 있는 넷플릭스를 통해 한국 콘텐츠에 대한 인기가 확산됐다는 분석을 내놨다.

업계 관계자는 가족 기반의 전통적인 가치관과 새로운 삶의 방식이 양립하는 양국의 문화적 유사성을 인도 내 한국 콘텐츠 인기 원인으로 분석하면서, 인도의 밀레니얼 세대가 특히 한국 콘텐츠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라이브민트에 "인도에서 한국 콘텐츠가 큰 인기를 얻고 있는 현상은 훌륭한 이야기는 문화와 언어의 장벽을 넘어 어디서든 성공할 수 있는 시대가 도래했음을 의미한다. 뛰어난 역량을 갖춘 한국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개 국가에 소개되는 한국 콘텐츠는 인도뿐만 아니라 다양한 국가에서도 새로운 콘텐츠 한류를 이끌고 있다.

특히 일본의 대표 일간지 아사히신문은 최근 넷플릭스를 통해 한국 콘텐츠가 인기를 끌면서 일본에 '제4차 한류'의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아사히신문은 넷플릭스가 지난 2월 배급을 시작한 '사랑의 불시착'이 연일 인기 순위 상위 10개 콘텐츠에 들고 있으며, 이번 달 4일을 기준으로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1위, '사랑의 불시착'이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넷플릭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