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01 13:5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첫 결승타' 최준우 "내가 치고 싶은 욕심 있었다" [대전:생생톡]

기사입력 2020.07.26 21:32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SK 와이번스 최준우가 승부를 가르는 결승 3타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SK는 2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팀 간 11차전 원정경기에서 7-4로 승리하고 4연승을 내달렸다. 9위 SK의 시즌 전적은 24승44패, 이날 10위 한화가 8연패에 빠지면서 두 팀의 승차는 7경기 반 차로 벌어졌다.

한화가 먼저 3점을 냈지만 SK가 7회 3-3 동점을 만들었고, 계속된 2사 만루 상황에서 최준우가 김종수를 상대로 싹쓸이 2루타를 치면서 SK가 6-3 리드를 잡았다. 리드를 지킨 SK는 4경기 연속 역전승으로 4연승을 완성했다.

경기 후 결승타의 주인공 최준우는 "경기 후반이고, 중요한 상황에서 주자도 꽉 차있어서 치고 싶은 그런 욕심이 있었다. 그걸 해낸 거 같아서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준우의 첫 결승타이자 최다 타점 기록, 최준우는 "(고)종욱이 형이 너무 열심히 뛰어주셔서 감사했다"고 웃었다.

지난해 1군 데뷔해 36타석에 들어섰던 최준우는 올 시즌 신인왕 자격도 갖췄다. 신인왕 욕심이 있냐는 질문에 그는 "한 번 밖에 받을 수 없으니까 욕심은 선수들 다 있을 것 같은데, 의식은 안 하고 있다"면서 "제일 하고 싶은 건 타율 3할이다. 아직 주전이라는 생각은 없다. 경기에 나갈 때마다 계속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