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01 12:0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류중일 감독 "유관중 첫날 승리, 의미 있다" [잠실:코멘트]

기사입력 2020.07.26 21:13


[엑스포츠뉴스 잠실, 김현세 기자] LG 트윈스가 올 시즌 첫 두산 베어스와 3연전 우세를 점했다.

LG는 2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치른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팀 간 시즌 12차전에서 4-3으로 이겼다. 올해 첫 유관중 경기였고 LG는 올해 첫 두산전 우세를 확정했다.

선발 투수 이민호는 5이닝 5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 4사사구 2실점으로 잘 던졌다. 벤치는 이민호 다음 정우영(1⅓이닝 무실점)-진해수(1이닝 무실점)-이정용(⅓이닝 무실점)-고우석(1⅓이닝 1실점)을 올려 승리를 지켰다.

타선에서 유강남이 역전 2타점 결승타를 쳐 승리를 불러 왔다. 김현수는 3번 타자 좌익수로 나와 공수 양면 맹활약했다. 타석에서 안타만 아니라 7회 말 결정적 호수비로써 승리를 지키는 역할을 했다.

경기가 끝나고 류중일 감독은 "팬이 오시는 첫날 이겼다는 데 의미가 있고 기쁘며 마스크 쓰고 힘들게 응원해 주시는 팬에게 감사드린다. 오늘 힘든 경기였지만 진해수가 위기를 잘 막아줬고 고우석도 위기는 있었지만 마무리를 잘 해줬다"며 "공격에서는 유강남의 결승타가 좋았고 특히 수비에서 4회 1사 만루에서 무실점 수비와 7회 김현수의 슈퍼 캐치가 결정적이었다"고 총평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잠실,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