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15 03: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세리머니했더니…노진혁 홈런 왜 번복됐나 [고척:포인트]

기사입력 2020.07.16 22:29 / 기사수정 2020.07.16 23:00


[엑스포츠뉴스 고척, 김현세 기자] NC 다이노스 노진혁은 이틀 연속 홈런으로 3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까지 하나만 남겨두고 있었다.

노진혁은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치른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팀 간 시즌 9차전에서 7번 타자 유격수로 나와 타격감을 유지했다. 2타수 2안타 2볼넷으로 잘 보고 잘 쳐 전타석 출루했다. 

아쉬울 것 없어 보이는 기록이지만 노진혁으로서 적잖게 아쉬워할 만한 상황이 있었다.

5회 초였다. 노진혁은 선두 타자로 나와 키움 구원 투수 조성운이 던지는 초구를 받아 쳤다. 타구는 좌중간으로 빠르게 뻗었고 외야 펜스를 넘기는 것처럼 보였다. 심판은 홈런으로 봤다.

하지만 노진혁이 그라운드를 돌고 더그아웃에서 세리머니를 하는 사이 심판진이 헤드셋을 꼈다. 낙구 지점이 모호해 비디오 판독이 필요하다는 판단이었고 결국 최초 판정이 번복됐다. 홈런에서 2루타가 됐다.

자세히 보면 외야 펜스 위 관중석 안전 펜스가 덧대어 있다. 그리고 그 사이 공간이 있다. 노진혁 타구는 그 틈으로 들어가 관중석으로 튀어 올랐다. 사이가 막혀 있지 않았다 보니 노진혁이 3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하는 기쁨을 누리다 마는 경우가 생겼다.

논란이 생기자 고척스카이돔 관리를 주관하는 서울시설공단 설명이 필요했다. 계속 비어 있게 둘 공간은 아니었다는 설명이다. 서울시설공단은 "6월 5일 라모스건과 동일하다"며 "외야 펜스와 안전 펜스 밑으로 들어가면서 심판 보는 데 엇갈리는 부분이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라모스건 이후 문제점을 파악하고 안전 펜스와 간접 펜스 사이 공이 끼지 않게 그 위 덧대는 처리를 해야 했고 이는 특수제작이 필요해 3주 정도 걸리는 일정이었다. 물건은 들어 왔지만 경기 일정으로 오늘, 내일 중 설치할 예정이었다. 조만간 설치하면 이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다. 빈 공간을 막는 작업이다. 작업은 내일부터 시작할 것이고 내일, 모레 이틀 정도 소요될 것 같다"고 밝혔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고척,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