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05 16:5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박치국 호투' 두산 2연승, SK 잡고 위닝시리즈 [잠실:스코어]

기사입력 2020.07.16 21:32 / 기사수정 2020.07.16 22:02


[엑스포츠뉴스 잠실, 조은혜 기자] 두산 베어스가 SK 와이번스를 꺾고 위닝시리즈를 달성했다.

두산은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와의 팀 간 9차전 홈경기에서 4-2로 승리했다. 두산은 2연승으로 위닝시리즈를 달성, 시즌 전적 36승25패를 마크했다. 반면 2연패에 빠진 SK는 19승43패가 됐다.

두산 선발 플렉센이 1회초 타구에 발을 맞고 17구만 던지고 교체됐고, 이어 올라온 박치국이 4이닝 4피안타 1볼넷 2탈삼진 1실점(비자책점)으로 호투했다. 이어 채지선과 윤명준, 이형범, 함덕주가 이어 나왔다. 

타선에서는 페르난데스가 2안타 1타점, 허경민, 정수빈이 멀티히트를 달성했고, 오재일과 김재환, 박세혁이 타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두산이 1회부터 점수를 뽑아냈다. 좌전 2루타를 치고 출루한 박건우가 페르난데스의 땅볼 때 3루까지 진루, 오재일의 땅볼에 홈을 밟아 1-0을 만들었다.

플렉센이 타구에 발을 맞고 1이닝 만에 내려가면서 박치국이 마운드를 이어받은 가운데, 두산은 3회 2점을 추가했다. 3회말 1사 후 정수빈의 타구를 좌익수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면서 정수빈이 2루까지 진루했고, 페르난데스의 중전안타에 홈을 밟았다. 오재일의 볼넷으로 계속된 2사 1·2루에서는 김재환이 페르난데스를 불러들여 두산이 3-0으로 앞섰다.

4회말 두산은 오재원의 2루타와 도루, 박세혁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더 냈다. SK는 5회초 볼넷으로 출루한 김성현이 최지훈 타석 때 나온 2루수 실책에 3루까지 진루, 최정의 땅볼 때 홈인하면서 한 점을 만회해 스코어는 1-4가 됐다.

SK는 8회초 올라온 윤명준 상대 최정의 솔로 홈런이 터지며 2-4, 두 점 차로 따라붙었다. 하지만 더 이상 양 팀의 추가 득점이 나오지 않았고, 리드를 지킨 두산의 승리로 경기가 끝났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잠실, 윤다희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