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18 20: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맨유에 고개 떨군 KDB “지는 것도 필요하다”

기사입력 2021.03.09 11:07 / 기사수정 2021.03.09 11:20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케빈 더 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가 패배에도 아파하지 않는다. 

맨시티는 8일 오전 1시 30분(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7라운드에서 라이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0-2로 졌다. 

맨유(승점 54)는 레스터 시티(승점 53)를 제치고 2위를 탈환했다. 그리고 맨시티(승점 65)와의 격차를 좁히며 우승 희망의 불씨를 살렸다. 맨시티는 연승 행진(공식전 21연승, EPL 15연승)을 마감했다.

일찍이 승부가 기울었다. 경기 시작 30초 만에 가브리엘 제주스가 앙토니 마시알에게 반칙을 범하며 페널티킥을 내줬다.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매조지 하며 맨유가 리드를 쥐었다. 맨시티는 평소 페이스를 찾고 맹공을 퍼부었으나 되려 후반 5분 루크 쇼에게 실점하며 쓴잔을 들었다. 

쓰라린 패배에도 더 브라위너는 긍정적이었다. 영국 매체 데일리 스타는 8일 “더 브라위너는 팀이 맨유에 패한 게 이득이라고 설명했다”며 인터뷰 내용을 전했다.

더 브라위너는 “분명 더비에서 지는 것은 좋지 않다. 하지만 때론 힘든 경기를 하고 지는 것도 필요하다”며 “우린 이런 순간에 많은 걸 배운다. 이제 회복하고 수요일 경기를 대비하기 위해 열심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맨시티는 11일 안방에서 14위 사우스햄튼과 격돌한다. 더 브라위너는 “격차는 있지만, 우린 사우스햄튼전에 집중해야 한다. 차이가 얼마나 큰지는 중요치 않다. 우린 승리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계속해서 경기를 치르지만, 앞으로 있을 4~5경기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생각지 않는다. 수요일에 중요한 경기(사우스햄튼전)가 있기에 기운을 차려야 한다. 우린 우리의 일을 하고 다시 승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한편 더 브라위너는 지난달 18일 에버튼전을 통해 부상 복귀를 알렸다. 하지만 좀체 이전의 폼을 되찾지 못하고 있다. 킥은 여전히 날카롭지만, 패스 실수가 잦다. 더 브라위너가 제 컨디션을 찾는 게 맨시티 성적을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