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20 06: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미스트롯2’ 성민지, “제 미소와 노래로 사람들 다 행복해졌으면”

기사입력 2021.02.24 17:38



가수 성민지가 ‘미스트롯2’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TV CHOSUN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트롯2’(이하 ‘미스트롯2’)에서 화제가 된 성민지가 프로그램 후일담을 전했다.

먼저 성민지는 “‘미스트롯1’때 나왔었는데 예선 1차 때 떨어지기도 했고, 방송에도 얼마 나오지 않아 많이 아쉬웠고, 제가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다시 출연하게 됐다”고 ‘미스트롯2’에 도전한 이유를 설명했다.

‘미스트롯2’에서 성민지는 마스터 예선에서 더나은의 ‘세월강’을 불러 올하트로 다음 라운드에 직행했다. 이어 중고등부 본선 1차 진출자인 전유진, 파스텔걸스(김수민, 강희빈, 정소이, 한다운, 김보빈)와 ‘성민지화자좋다’ 팀을 꾸렸다. 이들은 윤수현의 ‘손님온다’를 선곡해 완벽한 퍼포먼스로 마스터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올하트를 받았다.

이어 성민지는 본선 2차 1대1 데스매치에서 같은 팀이었던 전유진과 맞붙었다. 성민지와 전유진은 주현미의 ‘길면 3년 짧으면 1년’을 같이 선택하기도. 성민지는 “1대1 데스매치 때 상대방과 다른 방에서 노래 연습을 하고 선곡하는 방으로 가게 된다. 근데 옆 방에서 유진이 목소리로 ‘길면 3년 짧으면 1년’이 들렸다. 그때 멘붕이 왔다”며 “진짜 짠 것이 아니다. 유진이랑 저랑 취향이 비슷해서 같은 곡을 고른 것 같다. 작가님들 앞에서 노래를 불러보고 맞는 사람에게 주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때만 생각하면 아찔하고 웃음밖에 나오지 않는다. 유진이랑 취향도 성격도 비슷하고 생일도 똑같다. 그때 얘기하면서 서로 엄청 놀랐다”고 우정을 자랑하기도.

전유진과의 선곡 대결에 이어 1대1 데스매치에서 승리를 차지한 성민지는 은가은, 별사랑, 허찬미, 강혜연과 함께 ‘뽕가네’를 결성해 본선 3차 무대를 치렀다. ‘뽕가네’는 1라운드 메들리 미션에서 1위를 차지하고 마스터들의 호평을 이끌어냈지만, 아쉽게 2위에 그쳐 준결승전 전원 진출이 무산됐다. 성민지는 추가합격에 이름을 올리지 못하며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미스트롯2’ 탈락에 안주하지 않고 성민지는 다음 무대를 향한 도약을 준비 중이다. 성민지는 “기회가 된다면 다양한 방송에 출연하고 싶고, 경험하지 못했던 연기나 CF에 도전해보고 싶기도 하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해서 첫사랑처럼 잊히지 않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또 성민지는 “항상 밝은 웃음과 입담으로 사람들에게 웃음을 주는 것이 저의 가장 큰 장점이 아닐까 싶다. 저의 웃음을 보면서 주위 사람들이 저절로 웃음이 나온다고 했다. 그래서 항상 웃으려고 노력하고, 그로 인해 이미지 또한 저절로 밝은 에너지를 주는 사람이 된 것 같다. 그래서 ‘표정 부자’ 성민지가 된 것 같다. 마스터 붐 님께서 별명을 하나 더 지어 주셨는데, 스깜스(스마일 깜찍 스마일)다. 참 마음에 든다. 저의 미소와 노래로 인해 사람들이 다 행복 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최근 성민지는 글로벌 멀티샵 슈망의 대표 슈즈브랜드인 페이퍼플레인, SNRD 신규 모델로 발탁됐다. 슈망은 “우리의 이미지가 요즘 ‘미스트롯2’에서 10대를 대표하는 성민지의 이미지와 잘 부합하고 다양한 스타일을 소화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모델로 선정하게 됐다”며 “영향력 있는 성민지를 중심으로 고객과의 소통을 활발히 해 트렌디한 이미지를 더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미스트롯2’를 통해 안정된 가창력과 상큼한 매력을 선보인 성민지는 올해 20살이 되며 더 많은 매력으로 대중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여러 분야에서 활약을 이어갈 성민지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tvX 이정범 기자 leejb@xportsnews.com / 사진 = 슈망
보도자료·기사제보 tvX@xportsnews.com
▶tvX는 No.1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엑스포츠뉴스의 영상·뉴미디어 브랜드입니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