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2-25 08:1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내 이름, 네 입에서 치워" 서신애, 수진 '학폭'에 또 의미심장글 [엑's 이슈]

기사입력 2021.02.22 14:46 / 기사수정 2021.02.22 14:55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서신애가 그룹 (여자)아이들 수진의 학교 폭력 피해자라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또다시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서신애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미국 가수 빌리 아일리시(Billie Eilish)가 지난해 11월 발매한 곡 'Therefore I Am(그러므로 나는)'의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Therefore I Am'에는 '난 네 친구도 아니고, 뭣도 아냐', '넌 네가 특별한 사람인 줄 알겠지', '잠깐 도대체 뭐라고 말하는거야?', '내 예쁜 이름은 네 입에서 치워', '세상 꼭대기에 있는 것 같겠지만 네 세상은 거짓이야', '저리 가서 놀아, 난 더 이상 신경쓰지 않아', '난 내 옆에 네 이름이 적힌 기사를 원치 않아', '난 기사들을 찾아보고 싶지 않거든', '미안한데, 이름이 뭐라고 했더라?'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앞서 서신애는 수진의 소속사가 학폭 의혹을 부인하자 'None of your excuse(변명할 필요 없다)'는 글을 게재한 바 있다. 

최근 온라인 게시판에는 수진을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하는 글과 함께 수진이 중학교 동창인 서신애에게 폭언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해당 글쓴이는 수진이 서신애에게 '네 얼굴에 연예인 하면 나도 하겠다', '그 얼굴로 방송 나오면 안 쪽팔리니?'와 같은 외모발언을 했고, 그때마다 서신애는 무시하고 웃으며 괜찮다고 했다. 둘이 대화를 안 한 건 맞다. 일방적으로 서신애가 당했다고 밝혔다. 

이에 수진은 22일 오전 팬카페를 통해 "학생의 본분에 맞지 않는 옷차림을 하고 호기심에 담배를 몇 번 핀 적은 있지만 학폭 한 적이 없다"며 학교폭력 의혹을 부인했다. 또한 "서신애 배우와는 학창시절 대화를 나눠본적도 없다. 이 일로 피해가 간 것 같아서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한편 서신애는 중학교 졸업 후 고등학교에 진학하지 않고 검정고시를 통해 대학교에 입학했다. 또한 과거 기자간담회에서 "학교를 가면 내게 '빵꾸똥꾸', '신신애', '거지'라고 불렀고, 무언가를 하려고 하면 '연예인 납신다'고 말하는 친구들이 있었다"며 학교 폭력을 고백한 바 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서신애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