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2-26 06: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정지석 트리플크라운' 대한항공, 접전 끝 KB손해보험 제압

기사입력 2021.01.15 21:27 / 기사수정 2021.01.15 22:02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선두 대한항공이 풀세트 접전 끝에 KB손해보험을 꺾고 승점을 추가했다.

대한항공은 15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KB손해보험과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5-16, 21-25, 25-21, 19-25, 15-13)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대한항공은 시즌 전적 15승8패, 승점 44점을 만들었다. KB손해보험은 2연패에 빠졌지만 승점 1점을 추가, 승점 40점(13승9패)으로 OK금융그룹(15승7패·승점 39)을 제치고 2위를 탈환했다.

1세트는 대한항공이 압도했다. 대한항공은 5-4에서 곽승석의 퀵오픈과 정지석의 백어택, 진성태의 속공에 임동혁의 서브득점까지 다양한 루트로 점수를 쌓았다. 이후에도 정지석과 임동혁을 앞세워 점수를 쌓은 대한항공은 정지석의 연속 서브 에이스로 KB손해보험의 점수가 9점에 묶인 상황에서 20점 고지를 밟았고, 여유있게 1세트를 따냈다.

2세트에는 KB손해보험이 주도권을 잡았다. 5-4에서 김정호의 연속 득점과 황택의의 서브 득점을 앞세운 KB손해보험은 10-5, 5점 차를 만들었다. 대한항공도 추격에 나서 19-20, 한 점 차까지 쫓았으나 KB손해보험이 리드를 내주지 않았다. 케이타의 서브 득점으로 세트포인트를 만든 KB손해보험은 케이타의 백어택으로 세트를 끝냈다. 

KB손해보험은 3세트에도 근소하게 앞서며 경기를 이끌었다. 김정호와 케이타의 활약으로 점수는 11-7, KB손해보험이 3점 차를 유지하다 대한항공이 15-16까지 따라붙었고, 정지석의 공격과 블로킹으로 17-17 동점을 만든 후 역전까지 성공했다. 리드를 잡은 대한항공은 상대 범실을 틈타 달아났고, 다시 세트스코어의 우위를 점했다.

하지만 4세트는 KB손해보험의 몫이었다. 끌려가던 대한항공이 12-12 동점을 만들었으나 이내 KB손해보험이 리드를 되찾았고, 21-15까지 점수를 벌리며 대한항공을 따돌렸다. 크게 벌어진 점수 차는 좁혀지지 않았고, 결국 승부는 5세트로 향했다.

팽팽했던 5세트는 7-7 동점에서 김정호의 퀵오픈, 황택의의 서브 득점으로 앞선 KB손해보험이 앞서나갔다. 그러나 대한항공은 13-13 동점까지 추격했고, 마지막 임동혁의 천금 서브에이스가 연달아 터지면서 극적으로 대한항공이 승리를 가져왔다. 

이날 대한항공은 정지석이 블로킹 3개, 서브득점 3개를 포함해 25득점을 올리며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 임동혁도 승리를 결정 짓는 서브 득점 포함 22득점으로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KB손해보험은 케이타가 36득점, 김정호가 20득점을 기록했으나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인천,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