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4 19: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스위트홈' 이진욱 "마지막회 반전? 정보 없이 찍어…저도 정체 몰라요" [엑's 인터뷰]

기사입력 2021.01.14 17:56 / 기사수정 2021.01.15 08:52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이진욱이 '스위트홈' 마지막회 반전으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안긴 가운데,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은 은둔형 외톨이 고등학생 현수(송강 분)가 가족을 잃고 이사간 아파트에서 겪는 기괴하고도 충격적인 이야기를 그린 작품. 이진욱은 살해청부업자로 살아오다 그린홈 주민들과 얽히게 된 편상욱을 연기했다. 

"팔불출 같겠지만 자랑스러운 느낌이 들었다"

'스위트홈' 공개 후 화상 인터뷰를 진행한 이진욱은 "주변 지인들한테 연락을 많이 받았다. 자랑스럽다는 이야기를 많이 하더라"며 "한국에서 새롭게 시도한 크리처물이기니까 그런 게 새롭다는 말을 많이 하더라. 내재된 욕망으로 인해 괴물이 된다는 게 신선하게 다가간 것 같다"고 출연자로서 뿌듯함을 드러냈다. 

이어 시청자들과 똑같이 넷플릭스 공개 후에야 완성본을 봤다는 그는 "올라오자마자 봤는데 오프닝부터 너무 멋있어서 심장이 떨리더라. 팔불출 같겠지만 자랑스러운 느낌이 들었다. 한국 드라마고 전세계인이 보는데 멋진 오프닝과 함께 공개가 되니까. 퀄리티도 너무 좋고 상상 이상이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시청 소감을 전했다. 

이진욱이 연기한 편상욱은 처음엔 그린홈 주민들을 불편하게 만드는 인물이었지만, 회가 거듭할수록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후반부엔 핑크빛 기류를 그리던 박유리(고윤정)의 천식을 해결해주려다 총을 맞고 사망하기도 했다. 



편상욱 부활? "어떻게 된 건지 저도 잘 몰라. 안 죽었으면 좋겠다"

그런데 여기서 반전이 있었다. 이미 죽은 편상욱이 다시 살아난 모습으로 마지막회에 등장했기 때문. 얼굴에 있던 화상 흉터가 모두 사라진 모습으로, 시청자들은 정의명(김성철) 몸에 있던 액체괴물이 죽은 편상욱의 몸에 들어간 것이라 추측했다. 괴물이 되면 상처 회복 능력을 갖게 되기 때문. 

이에 대해 이진욱은 "상욱이 어떻게 된 건지 저도 잘 모르겠다. 그게 정말 상욱이 아닌 건 맞는 것 같다. 화상 자국이 없어졌으니까. (하지만) 어떻게 된 건지는 잘 모르겠다. 많은 정보 없이 찍은 장면이긴 하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안 죽었으면 좋겠다. 끝까지 살아남고 싶다. 좋은 역할, 착한 역할이 아니라 이 드라마에 도움이 되는 역할이고 싶다"는 말로 '스위트홈' 시리즈가 이어진다면, 계속해서 함께하고 싶단 바람을 드러냈다.

당연히 시즌2에 대한 욕심도 있다. "시즌2를 연기하고 싶은 간절한 소망이 있다"는 그는 "많은 사랑을 받는다면 가능하지 않을까. 10부작이라 매력적인 등장인물들을 정해진 시간 안에 표현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 시즌이 거듭된다면 더 많은 걸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라고 밝혔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넷플릭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