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1-25 06: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케인 선제골’ 토트넘, 풀럼에 1-0 리드 (전반 종료)

기사입력 2021.01.14 06:02


[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토트넘은 14일 오전 515(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순연 경기)에서 풀럼과 1-0으로 전반을 마쳤다.

스퍼스는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해리 케인, 2선엔 손흥민, 탕귀 은돔벨레, 무사 시소코가 나섰다. 수비형 미드필더엔 해리 윙크스와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가 짝을 이뤘다. 수비진은 세르히오 레길론, 에릭 다이어, 다빈손 산체스, 세르쥬 오리에가 구축했고 골문은 위고 요리스가 지켰다.

풀럼은 3-5-2 대형이다. 투톱에 레이드와 카발레이로가 나섰다. 미드필더 5명은 로빈슨, 잠보 앙기사, 리드, 로프터스 치크, 테트였다. 수비진은 아다라바이오, 앤더슨, 아이나가 구축했고 골키퍼 장갑은 아레올라가 꼈다.

전반 초반은 풀럼의 볼 소유 시간이 길었다. 전반 16분 앙기사가 토트넘 박스 안에서 왼발 슈팅을 때렸으나 요리스에게 막혔다. 풀럼은 스퍼스 진영까진 잘 진입했지만, 기회 창출과 마무리에서 아쉬웠다.

토트넘은 측면을 활용해 공격을 전개했다. 양 풀백들의 공격 가담이 효과적이었다. 전반 18분 오리에의 크로스를 손흥민이 발끝으로 건드렸는데, 아레올라가 선방했다. 전반 24분 은돔벨레가 아크 부근에서 툭 찍어 올려준 볼을 손흥민이 쇄도하며 머리로 연결했으나 또 막혔다.


흐름을 쥔 토트넘의 득점은 오래 걸리지 않았다. 전반 25분 레길론의 정확한 크로스를 케인이 다이빙 헤더로 마무리했다. 전반 30분 케인은 오리에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대 위로 떴다. 풀럼은 전반 35분 로스터프 치크의 발리슛이 골대 옆으로 벗어났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