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1-25 06: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방역지침 준수했다"는 '달이 뜨는 강'...1단계여도 '노마스크'는 NO [엑's 이슈]

기사입력 2021.01.08 17:57 / 기사수정 2021.01.08 18:38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드라마 '달이 뜨는 강' 측이 노마스크 대본리딩에 대해 입장을 전했지만, 여전히 아쉬움을 남긴다. 

앞서 지난 7일 '달이 뜨는 강'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이번 대본 현장에는 윤상호 감독을 비롯해 김소현, 지수, 이지훈, 김법래, 왕빛나, 이해영, 한재영 등이 한 자리에 모여 리딩을 진행했다.

그러나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된 후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에서는 아무도 마스크를 하지 않고 있는 '노마스크'를 지적했다.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마스크를 끼지 않은 것은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것.

이에 8일 '달이 뜨는 강' 측은 엑스포츠뉴스에 "코로나19가 재확산 되기 전 거리두기 1단계인 10월 23일 대본리딩을 진행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뿐만 아니라 "대본 리딩 전엔 마스크를 썼고, 방역 지침을 모두 준수해서 진행했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아쉬움은 남는다. 코로나19가 재확산 되기 전이든, 거리두기 1단계든, 마스크 착용은 기본적으로 지켜야 할 수칙이라는 점이다. 대본 리딩 전에 마스크를 썼고, 방역 지침을 준수했다더라도, '노마스크 대본리딩 현장' 사진을 본 누리꾼들의 입장에선 난색을 표할 수 있는 상황인 셈이다. 

기대작으로 꼽혔던 '달이 뜨는 강'의 아쉬운 대처 때문일까. '달이 뜨는 강'은 방송을 앞두고 벌써부터 이슈의 중심에 서게 됐다.

한편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가 삶의 전부였던 공주 평강(김소현 분)과 사랑을 역사로 만든 장군 온달(지수), 운명에 굴하지 않은 두 청춘의 순애보를 그린 퓨전 사극 로맨스로, 오는 2월 첫 방송 예정이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빅토리콘텐츠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