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5 00: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영봉승' 양의지 "명기 잘 던졌고 루친스키 완벽했다" [KS4:생생톡]

기사입력 2020.11.21 18:53 / 기사수정 2020.11.21 18:53



[엑스포츠뉴스 고척, 김현세 기자] "오늘 투수들이 워낙 잘 던져 줘서 야수가 힘 받아 잘할 수 있었다."

NC 다이노스 양의지는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두산 베어스와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3타수 1안타 1타점 1볼넷으로 팀이 3-0 승리할 수 있게 도왔다. 타격만 아니라 포수로서 영봉승까지 이끌었다.

선발 투수 송명기가 5이닝 동안 실점 없이 버텨 데일리 MVP가 됐고 그 뒤 임정호가 흔들릴 뻔했으나 김진성이 1⅓이닝 무실점해 줘 상쇄했다. NC 벤치는 오늘 선발 투수 드류 루친스키까지 내세워 2⅔이닝 4탈삼진 무실점 세이브를 올리게 했다.

양의지는 오늘 경기로써 이번 시리즈에서 첫 영봉승만 아니라 첫 타점까지 올렸다. 그런데도 "개인적으로야 좋지만 팀이 2승 2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타격이야 잘 치는 날 있고 못 칠 수 있다"며 그저 "잘하려 노력할 뿐"이라고 덤덤하게 답변했다.

양의지는 주장으로서 어제 선수단 미팅까지 소집했다. 그는 "2, 3차전에서 많이 아쉬웠다"며 "보이지 않는 실책이나 여러가지가 보였다. '집중하자'고 했다"며 "오늘은 투수들이 워낙 잘 던져 줬고, 그러면서 야수가 힘을 받아 잘할 수 있었다"고 봤다.

그는 또 "명기가 어리다 보니 흔들릴 수 있었는데도 잘 던졌다. 나로서 위기가 올 수 있으니까 매 이닝 잘라 가려 했다"며 "루친스키는 오늘 완벽했다. 사흘 쉬고 나왔는데도 구위가 좋았다. 중요할 때 7, 8, 9회 막아 줘 정말 고맙다"고 공을 돌렸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고척, 김한준, 윤다희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