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5 00:4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차라리 외모 악플이 나아"…송하예, 사재기 논란 고충 토로 (언니한텐)[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11.20 00:18 / 기사수정 2020.11.20 01:02


[엑스포츠뉴스 김영아 인턴기자] 가수 송하예가 사재기 논란 이후 심정을 전했다.

19일 방송한 SBS플러스 예능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MC 김원희, 이영자, 이지혜와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고민을 가진 사연자들을 만났다.

이날 방송에서 가수 송하예는 '1위 가수가 되긴 싫어요'라는 고민을 들고 나왔다. 그는 "6년간 무명이었다가 갑자기 잘 된 것에 대해서 흔히 말하는 '사재기'가 아니냐는 말이 있었다"라며 "결론은 무혐의고, 허위사실 유포한 분이 벌금형까지 받았다. 그런데도 논란이 끝나지 않더라"라고 말했다.


송하예는 "아직까지도 계속 악플이 달리고 있다"라며 "차라리 외모 악플은 낫다"라고 속마음을 전했다. 이어 "차라리 옛날에 무명 때가 참 좋았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김지현 기자는 "하예 씨가 상위권에서 멀어지면 안도가 된다고 말했지만, 사람들은 낮은 순위를 보고 오히려 더 신나할 수도 있다. 그래서 그렇게 생각하면 안 될 거 같다. 기본으로 돌아가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또 이지혜는 "내 평생에 1위가 다시 오지 않을 수도 있다. 그냥 누렸으면 좋겠다"라고 가수 선배로서의 조언을 건넸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플러스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