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1-26 20:2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박보검, 군 복무 중 영리 행위 논란…누리꾼 비난 쇄도

기사입력 2020.10.28 09:47 / 기사수정 2020.10.28 11:48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한 네티즌이 "박보검이 복무 중 영리행위 및 작품 홍보를 했다"며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제기했다.

28일 디시인사이드 해군갤러리에 '박보검 이병의 영리 행위(작품홍보) 대해 국방부에 민원 제기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박보검은 지난 27일 제19회 해군 함상토론회 개최를 기념하는 '2020 대한민국해군 호국음악회'에서 박보검이 "오늘이 '청춘기록' 마지막회가 방영되는 날이다. '호국음악회'를 즐겁게 즐기신 후에 '청춘기록'까지 기억하고 함께해 주셨으면 좋겠다. 12월 개봉 예정인 영화 '서복'도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한다"라며 자신이 출연한 드라마 '청춘기록'과 영화 '서복'을 언급했다.

이에 한 네티즌은 박보검이 '군인복무기본법' 제30조(영리행위 및 겸직 금지)를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네티즌은 "입대 전 촬영한 작품이라 할지라도 해군 함상토론회 개최를 기념하는 공식 행사에서 본인의 작품을 홍보한다는 것을 행사 취지에 위배된다"고 덧붙였다.


네티즌은 "박보검 이병의 해당 발언은 배우들이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본인의 작품을 홍보하는 것과 진배없는 만큼, 작품의 시청률과 관객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영리성을 추구하는 발언이라 할 수 있기에 심히 부적절하다"며 강하게 입장을 밝혔다.

이어 네티즌은 "서욱 국방부장관은 이날 음악회를 주관하고 자리를 마련한 부석종 해군참모총장과 발언의 당사자인 박보검 해군이병을 규율에 의거 엄히 문책하여 두 번 다시 이 같은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해군 유튜브 방송 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