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3 12: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MLB

'수비 실책+피홈런' 류현진, 1⅔이닝 7실점 강판

기사입력 2020.10.01 06:03 / 기사수정 2020.10.01 06:05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조기 강판됐다.

류현진은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스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시리즈 2차전에서 선발 등판해 1⅔이닝 8피안타(2피홈런) 3탈삼진 1볼넷 7실점(3자책)으로 조기 강판됐다.

류현진은 1회 말 1사 만루에서 얀디 디아스를 삼진 처리하고 아웃 카운트를 쌓았지만, 다음 타자 마누엘 마곳에게 선취점을 내 줬다. 그리고 헌터 렌프로에게 땅볼을 유도했는데도 유격수 보 비셋이 송구 실책해 주자가 나갔다. 하지만 류현진은 다음 타자 윌리 아다메스를 삼진 처리해 위기를 넘겼다.

수비가 전혀 돕지 못했다. 류현진은 2회 말 선두 타자 케빈 키어마이어에게 단타를 내 주고 다음 타자 마이크 주니노에게 투런 홈런을 맞았다. 계속되는 2사 1, 2루에서 이닝이 종료될 수 있었지만 마곳 땅볼 때 비셋이 또 한 번 실책해 주자가 쌓였고 다음 타자 렌프로에게 만루 홈런을 맞고 교체됐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AFP/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