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3 11: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뽕숭아학당' 임영웅 소속사 대표 "'미트' 진 될 줄 몰라...요즘 감사하고 안쓰러워"

기사입력 2020.09.30 23:28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임영웅의 소속사 대표가 임영웅이 '미스터 트롯' 진이 될 줄 몰랐다고 밝혔다.

30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서는 임영웅의 소속사 대표 신정훈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임영웅은 고마운 사람으로 소속사 대표인 신정훈을 데리고 나왔다. 붐은 신정훈 대표에게 임영웅이 '미스터 트롯'에 나갈 때 진이 되겠다는 느낌이 왔는지 물어봤다.

신정훈 대표는 "그런 생각 한 번도 안 해 봤다"고 말했다. 이에 장민호와 영탁은 "거짓말"이라고 입을 모았다.

임영웅은 "저희는 고민을 엄청 많이 했다. 나가야 할지 말아야 할지.1라운드만 통과해도 이득이라고 생각했다"며 신정훈 대표의 말대로 진 생각은 전혀 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신정훈 대표는 요즘의 임영웅에 대해 "감사하다"며 "안쓰럽기도 한데 제가 생각한 것보다 더 잘하고 있다"고 얘기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