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5 09: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최영준 "'악의 꽃'=또 다른 의미의 훈련…이제 현장이 편해져" [엑's 인터뷰]

기사입력 2020.09.28 20:17 / 기사수정 2020.09.30 10:37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배우 최영준이 '악의 꽃' 종영 소감을 털어놨다.

지난 23일 종영한 tvN 드라마 '악의 꽃'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문채원).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선 두 사람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극 중 최영준은 강력 3팀 형사이자 차지원의 직속 선배 최재섭 역을 맡았다. 막말도 잘하는 전형적인 아저씨 같지만, 다른 팀원들이 공무원으로서 품위를 지켜야 할 떄 할 말을 대신해 주는 사이다 형사다.

최영준은 엑스포츠뉴스와 서면 인터뷰를 통해 "스태프들이 늘 고생이 많았다. 배우들보다 많이 움직이고 땀도 더 많이 흘리는데 마스크를 벗지도 못하고… 스태프들에게 감사하고 있다"며 작품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기도. 최영준은 "작품을 할 때마다 저보다 어린 베테랑들을 만나게 되는데 이준기, 문채원 배우 역시 그랬다. 적시에 해야할 것들과 하지 말아야 할 것들을 정확히 알고 있는. 그 덕분에 전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던 거서 같다"고 말했다.

강력계 형사팀 최대훈(이우철 역), 김수오(임호준 역)와 호흡에 대해서는 "셋은 호흡이랄 게 없었다"며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힘이 됐다"고 이야기했다.


감독님의 디렉션에 맞춰 최재섭 역을 만들어갔다는 최영준. 그는 "제가 재섭이라는 사람을 만들어가면 감독은 그 사람을 가지고 작품 안에서 원하는 모습을 주문하고, 이러한 과정들이 극을 만들어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준비한 것이 있다면 디렉션을 빨리 알아들을 수 있게 오히려 현장에 갈 땐 마음을 비우고 가는 일이었다"며 "배우들이 대본을 외우고 상황을 인지하는 중에 무언가를 준비하고 나름의 해석도 갖게 되는데 최대한 그것을 좀 덜하는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연극과 뮤지컬을 오가며 필모를 쌓아온 최영준은 지난해 방영된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를 통해 매체 연기에 도전하게 됐다. 그는 "늦은 나이라고 생각하진 않았다. 배우마다 쓰일시기가 있는 것 같다"며 "스스로 마흔 즈음이어야겠다 생각했다. 그래서 늦다 이르다를 생각한 적은 없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필요한 곳이 있다면 어디든 가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힌 최영준은 "역할의 크고 작음을 떠나서 지금도 오디션이 오면 어떤 역할인지 묻지도 않고 간다. 더 많이 인사드리고 싶은 게 현재 저의 계획이라면 계획"이라고 말했다.

'악의 꽃'은 최영준에게 또 다른 의미의 훈련이었다. 그는 "역할이 커졌을 때, 끌고 가야하는 이야기가 생겼을 때, 어떻게 연기해야 하는지에 대한 훈련"이라며 "'현장이 이젠 좀 편하다'라는 생각을 갖게 해준 작품이다. 앞으로가 더 중요하고 잘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