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5 09: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철파엠' 남현희 "제일 아끼는 메달, 베이징 올림픽 은메달…의미 깊어"

기사입력 2020.09.24 08:41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남현희가 가장 의미가 깊은 메달로 베이징 올림픽 메달을 선정했다. 

24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노는 언니'에 출연 중인 남현희와 곽민정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현재 메달만 99개를 가지고 있다는 남현희. 그는 제일 아끼는 메달로 "베이징 올림픽 개인전 은메달을 땄던 것이다. 저는 결혼과 출산을 거치고 복귀를 했다. 사실 정상적인 몸이 아닌데 저에게는 또 하나의 도전이었고 그때 메달을 따서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남현희는 "제가 키도 작고 손발도 작다. 기준치 제일 작은 게 220mm였는데 제가 213mm가 나오더라. 그래서 깔창을 깔고 대회에 나왔다"고 회상했다. 

곽민정 역시 "같은 태릉선수촌에서 활동하던 선수로서 매일매일 언니의 성적은 화제였고, 레전드였다"라고 전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보이는 라디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