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5 09: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뽕숭아학당' 트롯맨F4, 여자 선배들과 가을 소풍…적수 없는 水 예능 최강자

기사입력 2020.09.24 07:56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뽕숭아학당’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가 유빈-소유-유아-홍현희와 함께 ‘남녀공학 가을 소풍 클래스’로 흥삘을 안방극장에 고스란히 전달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 CHOSUN ‘뽕숭아학당’ 20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1.4%로 지상파-종편 종합 동시간대 1위를 수성하며 적수 없는 왕좌 독주를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 트롯맨 F4는 ‘가을 운동회’ 최종 우승팀을 결정한 데 이어, 예능고수 여자 아이돌 선배들과 ‘가을 소풍’을 떠나 무더웠던 여름을 날려 보내고 예능감 충만한 가을맞이에 나섰다.

‘제1회 트롯 육상선수권 대회’ 승부를 가르는 마지막 경기인 ‘씨름’에서 이찬원-김희재, 영탁-류지광, 나태주-신인선이 준준결승에 올랐던 상태. 예상외의 접전이 펼쳐지면서 김희재-신인선이 준결승에서 만났고, 이 경기를 통해 이긴 김희재가 부전승으로 올라온 류지광과 결승전을 치른 끝에 류지광이 ‘씨름’ 경기 우승자를 차지했다. 이에 금메달 2개가 임영웅-류지광-신인선의 ‘톨게이트 팀’에 수여되면서 ‘톨게이트 팀’이 ‘제1회 트롯 육상선수권 대회’ 금빛 월계관을 쟁취했다.

다음으로 가을 소풍을 떠난 트롯맨 F4는 장민호가 빌었던 남녀공학 소원이 이루어진다는 소식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때 레드카펫이 깔리면서 성공한 여자 선배들인 유빈-소유-유아와 홍현희가 등장, 소풍지를 화사하게 물들였다. 이어 선배들이 제안한 ‘림보 게임’, ‘손바닥 밀치기’ 등 미니게임을 통해 임영웅-소유, 영탁-유빈, 이찬원-유아, 장민호-홍현희가 짝꿍으로 맺어졌고, 이 순간을 영원히 간직하자는 의미로 임영웅이 이문세의 ‘그대와 영원히’를 부르며 남녀공학 가을 소풍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트롯맨 F4와 여자 선배들은 짝꿍들끼리 뜻깊은 이야기를 나누며 도시락 먹방을 마친 후 ‘뽕숭아학당’만이 할 수 있는 ‘짝꿍 풀피리 음악 퀴즈’에 돌입했다. 10점이 걸린 첫 번째 문제는 영탁-유빈이 윤수일의 ‘아파트’를 맞혀 흥겨움을 돋웠고, 두 번째는 임영웅-소유가 홍현희의 힌트를 받아 쿨의 ‘애상’을 적중시키며 가창력을 뽐냈다. 다음으로 이찬원-유아가 박주희 ‘자기야’를 한 방에 성공하면서 승부욕을 불지폈고, 임영웅-소유가 15점을 내건 지코의 ‘아무노래’로 1등에 올랐다. 특히 이찬원-유아가 60점이 걸린 채연 ‘둘이서’를 맞히면서 판도가 뒤집히는 듯 했지만 마지막 퀴즈에서 어느 팀이든 1등을 차지할 수 있는 1500점 문제가 출제됐던 터. 노래 제목의 정확한 발음이 승부의 관건으로 떠올라 혼란이 가중됐지만, ‘찬또위키’ 이찬원이 명료하게 ‘사랑의 배터리’를 외치면서 이찬원-유아가 ‘짝꿍 풀피리 음악 퀴즈’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

이후 트롯맨 F4와 여자 선배들은 폐건물에 숨겨진 ‘뽕숭아학당’의 보물, 마이크를 찾아나서는 ‘뽕물찾기 담력훈련’을 맞이했다. 꼴등을 한 팀에게는 무시무시한 벌칙이 기다리는 가운데 첫 번째 주자로 출발한 이찬원-유아는 마이크와 넋을 뒤바꾸며 8분 50초를 기록했고, 임영웅-소유는 목청껏 소리를 내지르며 7분 43초 만에 도착지에 다다랐다. 장민호-홍현희는 귀신에게 길을 묻는 센스를 발휘한 데 이어 겁에 질린 홍현희를 엎고 뛴 장민호의 대활약으로 6분 18초에 도달했고, 해맑은 인사성으로 귀신도 민망하게 만든 영탁-유빈은 6분 14초로 1위를 거머쥐었다.

마지막으로 벌칙을 수행할 ‘뽕물찾기 담력훈련’ 꼴등 팀 발표를 앞두고 반전이 일어났다. 시간 기록으로 따지면 이찬원-유아가 벌칙을 받아야 하지만, 임영웅-소유가 마이크를 찾아오는 미션을 수행하지 않아 꼴찌팀으로 선정됐던 것. 결국 임영웅과 소유는 귀신들에게 둘러싸인 채 ‘그 남자 그 여자’를 열창하는, ‘폐건물 콘서트’로 이색적인 가을 소풍의 끝을 맺었다.

한편 ‘뽕숭아학당’은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