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18 23:0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원정 도박' 한류 아이돌 2명은 초신성 멤버…소속사 '묵묵부답' [엑's 이슈]

기사입력 2020.09.15 08:57 / 기사수정 2020.09.15 09:15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해외 원정 불법도박 혐의로 입건된 한류 아이돌 2명은 초신성 멤버로 확인됐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번 해외 원정 불법도박 사건에 폭력조직원들이 연루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 중이다.

도박 혐의로 입건된 A씨 등 초신성 멤버 2명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필리핀에서 판돈 700만∼5000만원을 걸고 '바카라' 도박을 1∼2차례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필리핀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불법 온라인 도박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도박을 하려고 필리핀에 간 것은 아니다. 우연히 현지에서 도박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조만간 도박장 운영자 등의 신병을 확보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초싱성 측 소속사는 취재진의 연락을 전혀 받지 않고 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SV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