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1 12:3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도시어부2' 이경규X이수근X김준현, 제주도 한치 낚시 성공

기사입력 2020.08.14 07:32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이경규와 이수근, 김준현이 제주도 한치 낚시에 성공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 34회에서는 팔로우미 박진철 프로를 따라 ‘제주 안의 제주’ 우도에서 낚시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흥미롭게 그려졌다. 

이날 낚시의 대상어종은 돌돔으로, 황금배지와 트로피, 돌돔 조각상이 1등 상품으로 주어졌지만 전원 꽝을 기록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돌돔을 못잡을 경우 야간 한치 낚시에 투입되는 만큼 돌돔을 잡기 위한 고군분투가 벌어졌지만, 전원 한치 낚시에 투입되는 웃픈 상황이 펼쳐졌다. 

도시어부들의 원망과 한탄 속에 팔로우미 박프로는 “나는 무슨 일이 있어도 바다를 보고 욕을 안 해”라며 대인배의 면모를 드러냈지만, 이내 “한치도 안 나오는 거 아니야?”라며 불안함을 드러내 폭소를 자아냈다. 

돌돔에 이어 한치까지 꽝을 기록하지 않으려는 도시어부들의 몸부림은 극에 달했고, 그 결과 이경규와 이수근, 김준현이 한치 낚시에 성공하며 다금바리 미끼인 한치 소유권을 쥐게 됐다. 특히 첫수를 기록하며 동료들의 극찬을 받은 한치꾼 이수근은 “나에게도 주종목이 있었다. 내가 팔로우미를 하게 되면 무조건 한치”라고 말하며 기쁨을 폭발시켰다. 

뿐만 아니라 지난 방송에서 참돔 꽝을 기록하며 자신감을 상실했던 김준현은 “저 낚시 정말 못 해요”라며 자포자기하다가 이경규가 “(한치) 잡은 사람만 먹자”라고 제안하자 불타는 승부욕을 순식간에 끌어올려 큰 웃음을 투척했다.

비록 돌돔 낚시는 ‘꽝’으로 아쉬움 속에 막을 내렸지만, 이날 방송은 쉴 새 없는 웃음으로 빅웃음을 안겼다. 개그맨들을 긴장케 한 이태곤의 슬랩스틱으로 배꼽을 강탈하는가 하면, 지상렬의 지인인 배우 조보아와의 영상통화가 펼쳐지며 시종일관 다채로운 볼거리와 재미로 시청자의 시간을 순삭시켰다. 

제주 밤바다에서 한치 먹방을 펼친 도시어부들은 황금배지와 트로피, 조각상을 놓친 아쉬움을 달래며 다음날 있을 다금바리 낚시에 기대를 걸었다. 참돔과 벵에돔, 다금바리가 걸린 다음 주 낚시에서는 과연 어떤 이야기가 펼쳐지게 될지 제주도 2탄에 기대가 쏠린다. 

한편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는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