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8 21:1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집 지키는 키움 '어깨', LG 기회 막았다 [고척:포인트]

기사입력 2020.08.08 21:15



[엑스포츠뉴스 고척, 김현세 기자] 키움 히어로즈 외야 수비가 LG 트윈스 공격 물꼬를 막는 주요 보살 플레이를 두 차례 선보였다.

키움은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치른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팀 간 시즌 11차전에서 5-1로 이겼다. LG는 격차를 더욱 근소하게 좁힐 수 있었지만 박준태, 이정후 홈 보살만으로 득점권 기회가 두 번이나 막혔다.

1회 초였다. LG는 1사 후 오지환이 2루타를 쳐 선제 득점 기회를 얻었다. 그리고 다음 타자 채은성이 중전 안타를 칠 때 2루 주자 오지환이 홈으로 쇄도했다. 하지만 중견수 박준태가 포수 박동원에게 정확히 송구했고 여유 있게 주자를 잡았다.

다음 장면은 8회 초다. 이때는 키움이 5-0으로 멀찍이 앞서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LG로서 추격 의지가 있는 상태였고 2사 1, 2루 기회를 만들어 반전을 꾀했다. 그리고 다음 타자 김현수가 우전 안타를 쳤지만 우익수 이정후가 2루 주자 홍창기를 원 바운드 송구로써 잡았다.

LG는 9회 초 로베르토 라모스 솔로 홈런으로 다시 추격하려 했지만 그 이상 점수는 내지 못했고, 앞서 키움 외야가 막은 두 차례 기회가 못내 아쉽게 됐다. 그런가 하면 이정후는 수비만 아니라 2타점 결승 적시타를 쳐 승리를 이끌고, 박준태는 2안타 멀티 히트로써 2득점 내고 공수 양면 활약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고척,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