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1 11:1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다니엘 린데만, 메신저 대화 입수 "샘 오취리 논란 몰랐다" (인터뷰)

기사입력 2020.08.07 18:37 / 기사수정 2020.08.07 20:42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Daniel Lindemann)이 '비정상회담' 캡처 사진을 올렸다 삭제한 경위를 설명하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다니엘 린데만은 7일 엑스포츠뉴스에 "어젯밤에 친한 한국형이 '너 '비정상회담' 때 열심히 했네'라는 메시지와 함께 이 사진을 보내 줬다. 인종차별과 관련된 논란이 어제 터졌는지 모르고 옛 계정에서 가끔 했던 '예쁘다'시리즈에 맞춰 저의 못 생긴 표정과 함께 '예쁘다'라는 풍자글, 셀프 디스를 올렸다.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가끔 했던 풍자여서 이번에도 웃자고 올린 거다"라고 해명했다.

다니엘 린데만은 "아침에 일어나니 어떤 네티즌들이 '이 시국에 이 사진을 올리는 게 무엇?'과 같은 댓글을 남겼더라. 무슨 일이 있나 뉴스를 찾아봤다. 인종차별과 관련된 논란이 어제 있었다는 소식을 보고 사진을 내렸다. 그런데 그 전 포스팅인 운동하는 영상 밑에 더 많은 네티즌들이 '나치', '인종차별주의자' 등과 같은 댓글을 남겨 해명글을 올렸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는 누구도 비하하고 싶지 않았다. 모르고 타이밍이 안 좋을 때 이 사진을 올린 터라 다시 빨리 내렸다"라고 강조했다.

다니엘은 7일 인스타그램에 "예쁘다"라는 짧은 글과 함께 JTBC '비정상회담' 출연 당시 캡처 사진을 업로드했다. 그러나 샘 오취리의 '인종 차별' 논란과 엮이며 난데없이 주목 받았다.

샘 오취리는 의정부고 학생들의 '관짝소년단' 밈 패러디 졸업사진을 두고 흑인을 비하했다며 불쾌감을 드러낸 바 있다. 이후 샘 오취리가 '비정상회담' 때 안면근육을 이용해 못생긴 얼굴을 만드는 스페인 '얼굴 찌푸리기 대회'에 도전, 손으로 동양인을 비하하는 포즈인 눈을 찢는 모습을 한 것이 재조명돼 또다른 논란이 일었다. 

마침 다니엘이 '비정상회담'에서 얼굴을 찌푸린 사진을 SNS에 올려 샘 오취리 논란을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그러나 이는 사실이 아니다. 엑스포츠뉴스가 입수한 메신저 대화 내용에 따르면 실제로 다니엘 린데만은 지인으로부터 해당 사진과 함께 '비담(비정상회담)할 때 열심히 방송했네'라는 메시지를 받았다. 이후 샘 오취리의 논란을 모른 상태에서 SNS에 재미 삼아 사진을 올리며 셀프 디스를 한 것이다.

다니엘 린데만은 앞서 다른 게시물 댓글을 통해서도 "오해하시는 분들이 많으신 것 같아서 넘어가려고 하다가 설명해 드린다. 예전 계정에서 가끔 저의 못생긴 얼굴을 올리면서 밑에다가 '예쁘다'라고 쓰면서 자기디스를 한 시리즈가 있었다. 어제 올린 사진도 친한 한국 형이 저에게 보낸 컷이며 당시 제가 비정상회담에서 유세윤 형의 개코원숭이 따라하려고 하가가 대단히 실패한 순간 캡처 사진"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어제 인종차별과 관련된 논란이 생긴 걸 모르고 올린 사진이다. 평상시 우리에게 관심 있지도 않고 잘 알지도 못하시는 분들이 갑자기 계정에 들어와서 나를 인종차별주의자, 나치 등 부르시는데 굳이 그런 욕을 하실 거면 먼저 상황도 좀 판단하고 정확한 정보를 얻은 다음에 욕하시기를 바란다.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외국인 방송인들 중에 인종차별주의가 없었다. 있었더라면 우리가 한국에 와서 몇년 동안 힘들게 언어와 문화를 공부하고 우리 나라 대표라는 무거운 타이틀 가지고 왜 방송 활동을 했겠냐"라고 설명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