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1 11: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MLB

STL 코로나19 확진자 13명, 김광현 '강제 휴식'

기사입력 2020.08.04 12:49 / 기사수정 2020.08.04 13:14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김광현의 소속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3명까지 늘어났다. 다행히 김광현의 건강에는 이상이 없지만, 계속되는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MLB.com은 4일(이하 한국시간) '세인트루이스 구단 내 선수 7명, 직원 6명 등 코로나19 확진자가 총 13명으로 늘어났다"고 보도했다. 세인트루이스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지난 1일로,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를 앞두고 선수 2명이 양성 반응을 보여 밀워키와의 3연전이 취소됐다.

이후 선수단 전체가 격리됐으나 확진자는 계속 늘어났고, 5~7일 열릴 예정이었던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의 4연전 역시 모두 취소됐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8일부터 열리는 시카고 컵스와의 시리즈부터는 정상 진행한다는 방침이지만 개최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이다.

다행히 김광현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지난 25일 첫 세이브를 따낸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개막전이 김광현의 처음이자 마지막 경기다. 마무리 보직을 맡은 김광현은 이후 경기에서 등판 기회를 잡지 못했고, 코로나19라는 또 다른 암초를 만나면서 빅리그 생활이 더 험난해졌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