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11 12:3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MLB

메이저리그 '발칵'…MIA 10여명 코로나 확진

기사입력 2020.07.28 09:05 / 기사수정 2020.07.28 09:05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마이애미 말린스 구단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미국 ESPN 제프 파산 기자는 27일(이하 한국시간) 마이애미 구단에서 기존 확진자 포함 "선수 8명, 코치 2명이 추가 확진을 받아 전체 33명 가운데 11명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소식통을 거쳐 밝혔다. 구체적 인원 수는 다르지만 마이애미 구단 내 확진자는 10여 명 선으로 유추되는 분위기다.

그러면서 "마이애미는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홈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지만 이는 취소됐다"며 "팀은 필라델피아에 남아 계속해서 검사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마이애미는 앞서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25~27일 3연전을 치렀다. 볼티모어 선수단은 경기가 취소되고 즉시 발걸음을 돌렸다.

마이애미만 아니라 필라델피아도 비상이다. MLB네트워크 켄 로젠탈 기자는 27일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필라델피아 역시 우려해야 할 상황이라면서 "(코로나19 증상 발현) 잠복기가 있다 보니 오늘 내일 검사를 받겠지만 양성 반응이 나오지 않을 수 있다"고 걱정했다. 따라서 필라델피아와 뉴욕 양키스 경기는 취소됐고 양키스 구단 역시 입장이 난처해졌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이 잦아들지 않았는데도 60경기 체제 시즌을 강행했다. 찬반이 나뉘는 상황이었지만 가능한 안전을 우선시하겠다는 방침이었다. 하지만 개막하고 일주일 채 되지 않아 현장 인원 가운데 코로나19 감염자가 속출하면서 부정 여론도 뒤따르고 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