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05 05: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허리케인' 임영웅·이찬원·장민호 밝힌 #광고 대세 #영탁 음성편지 [종합]

기사입력 2020.07.16 17:14 / 기사수정 2020.07.16 17:15


[엑스포츠뉴스 조연수 인턴기자] 트로트가수 임영웅, 이찬원, 장민호가 다양한 이야기를 공개했다. 

16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이하 '허리케인')에는 임영웅, 이찬원, 장민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임영웅은 지난해 '허리케인'의 '서바이벌 힘든싱어' 코너에 출연해 9대 가왕에 올랐던 바 있다. 최일구가 이를 언급하며 "잘 되고 나서 보니까 너무 반갑다"고 인사하자, 임영웅은 "우승했을 때가 엊그제 같은데 언제 이렇게 시간이 지났는지 모르겠다. 스튜디오 들어오는데 발걸음이 가벼웠다. 마음도 편했고 친정 같은 기분이다"라고 답했다.

최일구는 임영웅에게 "TV만 틀면 나오는데 광고를 몇 개나 찍은 거냐"고 물었고, 임영웅은 "15개까지는 기억이 나는데, 그 이상은 기억이 안 난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나도 볼 때마다 신기하다. 최근에 20평대 집으로 이사를 갔다. 아직 새 집에 적응을 못 했다. 일어날 때마다 '우리 집이 맞나' 싶다"고 덧붙였다.

장민호는 "나는 (광고)5개 찍었다"고 밝혔고, 이찬원 또한 "난 3개 찍었다"고 밝히며 "영웅이 형 혼자 너무 많이 찍는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찬원은 최근 임영웅처럼 20평 대의 집으로 이사를 갔다고. 

이날 방송에서는 '허리케인'의 일요일 코너 '음악 반점'에 고정으로 출연하는 영탁의 음성편지가 공개됐다. 영탁은 맏형 장민호에 대해 "미용실에서 고민상담을 할 때 고민을 잘 들어주는 원장님 같이 포근하다"고 평해 웃음을 안겼다. 

임영웅에 대해서는 "흥분하지 않고 항상 차분하게, 모든 일을 안전히 마무리한다. 승부사 기질도 있는 남자다운 사람"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찬원에 대해서는 "나이를 거꾸로 먹는다. 애늙은이 같다"며 "어쩔 때는 나보다 더 늙어 보인다. 동생이지만 듬직하게 지켜주기도 한다"고 전했다.

이찬원은 "내가 할머니 손에 자라기도 했고, 기성세대분들이 많은 트로트를 하다보니까 애늙은이 기질이 있는 듯 하다"고 영탁의 인물평을 순순히 인정해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임영웅은 영어 공부를 하고 있다는 근황을 공개하기도 했다. 임영웅은 "매니저 중 한 분이 미국에서 오래 유학하다 오셔서 영어를 잘 하신다. 가끔 배우는 정도다"라고 설명했다. 해외 진출도 염두하고 있냐는 물음에는 "너무 좋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8월 8일이 데뷔 4주년인데, 신곡 발표를 계획 중이다. 발라드 풍과 신나는 느낌의 두 가지 곡을 생각 중이다"라고 전했고, 장민호는 "저도 데뷔 4주년이다. 24주년"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방송 말미 임영웅은 "설레는 마음으로 '미스터트롯' 콘서트를 준비하고 있다"며 "여러분이 기다린 만큼 저희도 기다렸다. 정말 재밌을 거다. 즐겨주시길 바란다"고 콘서트 소식을 전했다. 장민호 또한 "방송에서 보여드리지 못한 유닛 무대가 준비됐다. 앞으로도 감동과 위안 드리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찬원은 "비의 '깡' 커버 무대를 준비했다. 열심히 준비했으니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혀 기대감을 모았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