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05 00: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살아있다' 박신혜 "변신 압박감, 없다면 거짓말…30대 되니 갈증 생겨" [엑's 인터뷰]

기사입력 2020.07.14 17:41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박신혜가 영화 '#살아있다'를 통해 새로운 이미지를 보여줬다.

'#살아있다'(감독 조일형)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 박신혜는 생존자 유빈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다수의 드라마에서 밝은 이미지의 캐릭터를 연기해왔던 박신혜는 '#살아있다'를 통해 180도 다른 얼굴을 보여줬다. 극 중 유빈은 위험한 상황에서도 용기있게 대처하는 인물. 이에 박신혜는 화려한 액션을 선보이기도 했다.

박신혜는 이러한 캐릭터를 선택한 것에 대해 "늘 새로운 걸 보여줘야 한다는 압박감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인 것 같다"며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있는 게 사실이고, 무리한 변화를 주고 싶다는 생각은 한번도 가져본 적 없다. 오히려 유빈 캐릭터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줘야겠다는 것보다는, 사람들은 제가 밝고 건강하고 에너지가 넘치는 사람인 줄로만 알지 않나. 제 모습을 보여드리는 건 작품이 전부이기 때문에 나의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것 또한 새로운 작품을 하는 거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유빈이 이 시기에 적합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콜'이 먼저 개봉을 했다면 느낌이 달랐을 텐데 아쉽게도 개봉이 연기가 됐다. '콜'의 서연을 연기하고 가벼운 마음으로 유빈을 대했던 게 사실이다. 저에게 있어서는 쉼을 주는 캐릭터였다"고 개봉이 연기된 '콜'을 언급하며 자신이 연기한 캐릭터 유빈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또한 박신혜는 "장르적인 부분에 있어서는 영화를 선택했던 게 사실"이라며 "30대가 되면서 시간들을 겪고, 작품을 해오면서 갈증도 있었고 저 스스로에 대한 호기심과 '어떤 걸 또 해낼 수 있을까'에 대한 물음표가 생기면서 할 수 있는 장르의 폭이 넓어졌다. 저에게 있어서는 당연한 단계라고 생각한다"고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마음을 전했다.

박신혜는 '#살아있다' 중반부에 등장해 유아인과 함께 극을 이끌어간다. 등장 직후에는 각자의 집에서, 접촉 없이 소통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에 대해 박신혜는 "상대방의 얼굴을 보지 않고 연기한다는 게 어색한 작업이기도 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오로지 목소리만 듣고, 혹은 저 멀리 보이는 표정만 보고 떨어져 있는 상황에서 상상으로 연기를 한다는 게 어색하기도 하고, 편집을 했을 때 어색하게 보이지 않을까 걱정이 많았다"며 "촬영 전에 리딩도 하고 현장 편집본도 수시로 받아서 봤다. 다행히 리딩을 하면서 주고받았던 느낌과 많이 다르지 않아서 조금은 더 수월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유아인과의 호흡도 짚었다. 박신혜와 유아인은 아역배우로 데뷔해 차근차근 성장해왔다는 공통점이 있다. 박신혜는 그러한 만큼 '동료 의식'을 느꼈다고 밝혔다.

"작품에 대한 이야기도 하지만 밥을 먹으며 각자 살아온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는 그는 "'로코', '한류' 이런 타이틀을 얻기까지 인간 박신혜가 어떤 삶을 살았겠구나, 그런 이야기를 하는데 굉장히 인상 깊었다. '너도 참 애썼겠다' 이런 말을 해주는데 가슴이 저미더라. 되게 고마웠다. 인정받는 느낌이랄까. 비슷한 상황을 겪지 않고서는 내가 느낀 감정을 완벽하게 이해하진 못할 텐데. 그런 각자의 성장에 관한 이야기 또한 저에게 있어서는 좋았던 순간이었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솔트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