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14 13: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드럼좌' 빅터한, 女 스태프 앞 자해 위협으로 소속사에 피소

기사입력 2020.07.11 16:03 / 기사수정 2020.07.11 16:11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드럼좌 빅터한(본명 한희재)이 소속사로부터 피소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1일 빅터한의 소속사 코로나엑스엔터테인먼트가 최근 빅터한을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는 내용이 알려졌다.

알려진 내용에 따르면 빅터한을 고소한 소속사 측은 그룹 활동이 전면 중단된 후 팀을 탈퇴했고, 이후 무단으로 유튜브 활동을 시작하며 영상을 통해 회사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SBS '인기가요' 카메라 리허설 당시에는 무대 의상에 실밥이 나와있다며 한 여자 스태프에게 가위를 가져오게 한 뒤 그 앞에서 자해 행위를 하며 공포심을 느끼게 만들었다는 내용도 전해졌다.

앞서 빅터한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8년간 연습생 생활을 했지만 드럼 스틱을 부러뜨렸다는 이유로 3주 만에 회사에서 잘렸다"고 말한 바 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빅터한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