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5-26 01:2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살고 싶다고"…'사랑의콜센타' 임영웅 덕에 힘낸다는 암환자 사연에 눈물[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05.22 00:59 / 기사수정 2020.05.22 01:17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사랑의콜센타'가 이번주에도 노래로 감동과 힘을 주는 무대를 완성시켰다.

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한 여성 팬과의 통화가 이뤄졌다.

충북에 사는 여성 팬은 최근 잠을 잘 못 잔다며 "신랑이 좀 아프다. 대장암이 재발해 수술을 해 병원에 같이 있다"고 말하며 울먹였다.

이어 "서로 힘냈으면 해서 김광석 '서른 즈음에'를 신청한다"며 "오빠가 누구를 만나느냐에 따라 삶이 바뀐다고 했잖나. '미스터트롯' 보면서 영웅 님 만나고 목소리를 들으면서 '살고 싶다고' 했잖나. 오늘 영웅 님 노래를 들으면서 또 다시 희망을 가지고 포기하지 않고 힘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안타까운 사연에 임영웅을 비롯해 영탁, 이찬원은 눈시울을 붉히며 눈물을 참는 모습을 보였다.

임영웅은 특유의 담담하면서도 애절의 깊이가 담긴 목소리로 '서른 즈음에'를 열창했다. 노래 중간중간 신청자의 눈물을 참는 소리와 함께 트롯맨들이 눈물을 참는 모습이 계속 그려졌다.

100점을 기대했지만 점수는 94점이었다. 트롯맨들은 임영웅에게 '따봉' 포즈를 전하며 무대의 감동을 표현했다.

임영웅이 노래를 마치고 돌아오자 영탁은 "두 분의 이야기가 가사에 있다"고 이야기하며 마음을 추스렸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