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0 20:1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빚만 17억, 죽으려 했다"…'골목식당' 백종원, 솔루션 위해 과거 실패 고백 [엑's PICK]

기사입력 2020.05.14 10:18 / 기사수정 2020.05.14 10:20


[엑스포츠뉴스 조연수 인턴기자] '골목식당' 백종원이 솔루션을 위해 자신의 과거 실패 경험을 고백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23번째 골목 '수원 정자동 골목' 두 번째 편이 공개됐다.

이날 쫄라김집 사장은 늘어난 손님을 버거워하며 무엇을 얼마나 팔았는지, 얼마를 벌었는지 계산도 하지 않으며 의욕 없는 모습을 보였다.

쫄라김집 사장은 백종원에게 "4천만 원을 투자했다가 빚이 1억이 넘었다. 여전히 빚이 남아있고 생계 유지를 넘게 빚을 갚아야 한다"며 과거 쭈꾸미집을 하다가 빚을 졌던 경험을 털어놓았다. 백종원은 "나도 망해보고 빚을 갚아봐서 안다. 의욕이 있어야 뭘 도와드릴 수 있다. 가게라는 건 손님에게 좋은 기운을 줘야 하는데 가게가 우울하다"고 말했다. 

쫄라김집 사장은 "머릿속에 자꾸 옛날 생각이 난다"며 '쭈꾸미'라는 단어만 들어도 눈물을 보였고, 백종원은 "잘해서 옛날을 밀어내려고 해야지, 과거에 집착해서 어떡하냐"고 안타까워했다. 


백종원은 "난 사장님보다 더 크게 망했었다. 빚만 17억 원 있었다. 음식점 장사 하면서 주제를 모르고 건설업까지 하다가 쫄딱 망했다. 난 잠이 왔겠냐. 부모님이 그렇게 사업하지 말라고 했는데 건설까지 하다가 망해서 부모님에게 손도 못 벌렸다"고 과거 실패 경험을 고백했다. 

이어 "나는 자존심이 센 사람이다. 나도 죽으려고 했었다. 하지만 다시 일어나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빚을 갚는 게 중요하다. 빚진 우리는 그들에게 죄인인 거다. 빚진 사람들은 아플 주제도 안 된다"라고 덧붙였다. 

백종원은 "이 가게로 일어나서 충분히 회복할 수 있다. 희망이 있다. 사장님은 100만 명 중에 한 명 잡을까 말까 한 기회를 잡은 거다"라며 "지금이라도 옛날 안 좋은 생각을 밀어내라. 이걸 밀어내야 손님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쫄라김집 사장이 계속 눈물을 보이자 백종원은 "그만 울어라. 빚 다 갚고 장사 잘될 때 집가서 펑펑 울어라. 이 가게가 돌아가기 시작하고 단골 손님들 생길 때 울어라. 지금은 우는 것도 사치다"라며 ""세상에 안 망해 본 사람이 어디 있겠냐. 강도가 다르고 느끼는 게 다른 거다"라고 그를 격려했다 .

백종원은 "사장님 사람 얼굴도 똑바로 못 쳐다보지 않냐. 이해한다. 마음의 충격이 큰 사람들은 눈을 안 마주치려 한다. 내가 원래 상담심리 전공자다. 장사하는 사람이 손님 눈을 안 보면 어떻게 장사하겠느냐. 나는 장사 처음 시작할 때 아침에 거울 보고 인사를 100번씩 연습했다. 자기 얼굴 보고 웃으면서 인사할 수 있는 사람이 장사를 할 수 있다"고 진심을 담아 조언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