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6-04 17: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유도회, 만장일치로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 왕기춘 영구제명

기사입력 2020.05.12 14:14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기자]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구속된 전 유도 국가대표 왕기춘이 영구제맹 됐다.

대한유도회는 12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체육회 대회의실에서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왕기춘의 징계 수위를 논의했다.

김혜은 스포츠공정위원장은 "성폭행 여부와 상관없이 왕기춘이 미성년자와 부적절하게 성관계한 사실이 인정되고, 유도인의 사회적 지위를 손상했다고 판단해 가장 중징계에 해당하는 영구제명을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왕기춘이 영구제명되면 유도인으로 사회생활을 하기 어렵다"라고 덧붙였다.

공정위에는 위원 9명 중 8명이 참석해 만장일치로 왕기춘의 영구제명을 결정했다. 왕기춘은 공정위에 출석하지 않고 서면으로 해명했고, 김 위원장은 해명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

유도회는 왕기춘에게 결정 내용을 통보할 참이다. 왕기춘은 7일 이내에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 왕기춘은 이달 1일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구속돼 수사를 받고 있다.

유도회는 또 지난달 17일 만취 상태에서 승용차를 후진하다가 적발돼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여자 대표 선수 A의 징계 수위도 결정했다.

유도회 공정위는 "음주 사실은 인정되나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A 선수가 주차장에서 약 1m 정도 후진하다가 경찰에 적발된 사실을 고려해 경징계인 견책을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around0408@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