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6-06 20:5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여자농구

'조기 종료' WKBL, 챔프전 상금 코로나19 극복 위해 기부

기사입력 2020.04.01 15:05 / 기사수정 2020.04.01 16:36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극복을 위해 WKBL(한국여자농구연맹) 선수들도 동참했다.

1일 오후 서울특별시 마포구에 있는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희망브리지홀에서 WKBL을 대표하는 선수들이 참석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부금을 전달했다.

기부금은 총 8000만원이다. 코로나19로 인해 리그가 조기 종료됨에 따라 개최되지 못한 챔피언결정전 우승팀 상금 5000만원과 준우승팀 상금 3000만원을 더한 금액을 WKBL 전체 선수들의 이름으로 기부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WKBL 박정은 경기운영본부장을 비롯해 박혜진(우리은행), 박하나(삼성생명), 이경은(신한은행), 백지은(하나은행), 강아정(KB스타즈), 이소희(BNK 썸) 등 6개 구단을 대표하는 선수들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직접 방문했다.

전날 정규리그 MVP로 선정된 박혜진은 "모든 국민이 코로나19로 인해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고 마음이 아팠다. WKBL 선수들이 힘을 모아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한다"라며 이번 전달식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이날 기부한 성금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전국 각지에서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과 자원봉사자, 재난 위기 가정 등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WKBL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