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3-30 21:5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연예

칸국제영화제, 코로나19 여파에 결국 연기 결정 "6월 말·7월 초 검토" [엑's 이슈]

기사입력 2020.03.20 09:01 / 기사수정 2020.03.20 10:07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제73회 칸국제영화제가 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바이러스 확산에 결국 연기를 결정했다.

19일(현지시간) 칸국제영화제 측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5월 12일부터 23일까지 예정됐던 영화제를 개최할 수 없게 됐다"고 알렸다.

이어 "영화제를 6월 말부터 7월 초 중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프랑스와 국제 상황들을 보며 영화제 개최를 위한 지속적인 협의를 이어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세계 최고의 영화제로 손꼽히는 칸국제영화제가 일정을 연기한 것은 1946년 1회 영화제 개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1948년과 1950년에는 재정적인 문제로 열리지 못했고, 1968년에는 5월 학생운동(68혁명) 여파로 영화제 도중 행사가 취소된 경우가 있다.

앞서 전 세계 각국에 코로나19가 점차 확산되며 개최를 예정했던 영화제 등 행사들이 연기와 취소 결정을 내렸지만, 칸국제영화제는 다음 달 16일 초청작 발표 기자회견을 개최한다고 알리는 등 일정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하지만 19일까지 집계된 프랑스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9134명, 사망자가 264명에 이를 정도로 상황이 심각해지자 결국 연기를 결정하게 됐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칸국제영화제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