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4 08: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김수미 아들' 정명호 "사기혐의 피소? 띠끌 하나 잘못한 것 없다" [전문]

기사입력 2020.02.28 16:38 / 기사수정 2020.02.28 16:48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방송인 김수미의 아들이자 배우 서효림의 남편인 나팔꽃에프앤비정명호 대표가 사기 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공식입 장을 전했다. 

28일 정명호 대표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먼저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심히 사과를 드린다"며 "이번 공동사업 불이행 고소사건에 대해 본인과 회사는 고소인들의 터무니 없는 주장에 본사의 이미지 실추 어머님의 명예 훼손등 심각한 타격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법리적으로 해결할 부분은 법리적으로 공공정명하게 해결할 것이고, 본인과 회사는 이 부분에 대해 티끌 하나 잘못하거나 하는 부분은 없다고 자부한다"며 "사기라는 부분에 대해서도 회사는 (주)디알엔코 측에 독점적 식품비즈니스의 권한을 준 적이 없고, 이부분은 계약서에도 명시됐다"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회사는 얼마든지 다른 투자를 받아서 사업을 진행하는데 법적으로도 아무 문제가 없다. 어떠한 부분을 사기라고 주장하는지는 아직 고소장을 받아보지 않아 잘 모르겠으나 이 부분 또한 100번 양보를 해서 생각한다고 해도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라며 호소했다. 

그는 "금전이 오간 것도 아니고 사업 진행이 안 되었던 것도 아니다"라며 "(주)디알엔코 측의 역량 부족으로 비즈니스의 진행이 어려웠던 점을 감안해 본다면 이는 일반적인 상식으로는 도저히 납득이나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라고 생각된다. 이에 본인과 회사는 (주)디알엔코에 대하여 민·형사상 법리적 맞대응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이번 기회를 통해 유명 브랜드 비즈니스를 하는 본인과 회사 또한 그와 비슷한 상황에 있는 약자 아닌 약자로 피해를 보는 회사나 기업들을 위해서라도 꼭 경종을 울리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오전 더팩트 단독보도에 따르면 정명호 대표는 최근 공동사업계약을 체결한 식품 사업파트너인 (주)디알앤코로부터 계약 불이행에 의한 사기 혐의로 지난 10일 고소당했다. 

(주)디알앤코가 서울 중앙지검에 제출한 고소장에 따르면 정명호 대표는 지난 2018년 12월 식료품 개발, 생산업체인 디알앤코 황모 대표와 공동사업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정 대표는 어머니인 배우 김수미의 초상권 등을 활용해 2년간 '김수미 다시팩' 등 식료품을 생산 유통 판매할 수 있는 독점 권한을 주겠다고 했고, 매출금 중 비용을 공제한 후 약정에 따라 수익금을 분배하기로 했다. 

그러나 (주)디알앤코 측은 정명호 대표가 공동사업계약을 체결한 뒤 이후 별도로 투자를 받아 F&B 자체적으로 식료품 제조 판매업을 하면서 디알앤코의 홈쇼핑 방송 협조에 제대로 응하지 않는 등 사업 계약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아 엄청난 손해와 손실을 봤다고 주장하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다음은 나팔꽃에프앤비 대표이사 정명호 공식입장 전문.

주식회사 나팔꽃에프앤비 대표이사 정명호입니다. 먼저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것에 대해 심히 사과를 드립니다.

먼저 이번 공동사업 불이행 고소사건에 대해 본인과 회사는 고소인들의 터무니 없는 주장에 본사의 이미지실추 어머님의 명예훼손 등 심각한 타격을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먼저 법리적으로 해결할 부분은 법리적으로 공공정명하게 해결 할 것입니다. 본인과 회사는 이 부분에 대해 티끌하나 잘못하거나 하는 부분은 없다고 자부하는 바입니다.

또한 사기라는 부분에 대해서도 회사는 (주)디알엔코 측에 독점적 식품비지니스의 권한을 준적이 없으며<이부분은 계약서에도 명시가 되어있습니다.>

회사는 얼마든지 다른 투자를 받아서 사업을 진행하는데 법적으로도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어떠한 부분을 사기라고 주장하는지는 아직 고소장을 받아보지 않아 잘 모르겠으나 이 부분 또한 100번 양보를 해서 생각한다고 해도 이해되지 않는 부분입니다.

금전이 오간것도 아니고 사업 진행이 안 되었던 것도 아닙니다. (주)디알엔코 측의 역량부족으로 비즈니스의 진행이 어려웠던점을 감안해 본다면 이는 일반적인 상식으로는 도저히 납득이나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라고 생각 되어집니다. 이에 본인과 회사는 (주)디알엔코에 대하여 민·형사상 법리적 맞대응을 강력하게 추진할 것입니다.

이번기회를 통해 유명 브랜드 비즈니스를 하는 본인과 회사 또한 그와 비슷한 상황에 있는 약자 아닌 약자로 피해를 보는 회사나 기업들을 위해서라도 꼭 경종을 울리겠습니다.

주식회사 나팔꽃에프엔비 대표이사 정명호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캡처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