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4 08:1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농구 종합

문경은 감독 "팬 없으니 흥 안 나…중요성 느껴"

기사입력 2020.02.27 21:31


[엑스포츠뉴스 잠실학생, 김현세 기자] "팬의 중요성, 다시 한번 느낍니다."

서울 SK 나이츠는 27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5라운드 부산 KT 소닉붐과 첫 경기를 치렀다. SK는 A매치 휴식기를 거쳐 첫 경기에서 95-74로 크게 이겼다. 그러면서 공동 1위 복귀까지 했다.

그런데도 문경은 감독은 모든 게 만족스럽지 않았다. 전반 경기력이 썩 좋지 않아서다. 문 감독은 "1, 2쿼터에서 리바운드야 많이 앞섰다. 그런데 턴오버가 9개나 나왔다. 공격에서 웬만큼 점수를 냈으나 실점은 전부 턴오버에서 나왔다"며 혀를 찼다.

문 감독은 "그래도 3쿼터 때 외곽에서 압박을 잘 가했던 게 이기게 된 요인이라고 본다"며 "애런 헤인즈와 자밀 워니가 공을 많이 따내면서 득점도 잘 낼 수 있었다"고 짚었다. 이날 워니와 헤인즈는 각 18득점, 17득점으로 공격 첨병 역할을 잘 했다. 

그런가 하면 KT는 외국인 선수 2명 모두 코로나19 여파로 자진 퇴출 의사를 밝혔다. 문 감독은 "KT가 어려운 환경 속에서 어려운 경기를 한 것 같다"며 "(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 경기를 치르다 보니 흥이 안 났던 것 같다. 팬 여러분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됐다"고 말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잠실학생,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