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4 07: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트리플크라운 놓친 정지석, 한선수 향한 '투정 아닌 투정'

기사입력 2020.02.19 21:29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한)선수 형 빼고 다 알았어요".

대한항공은 1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5라운드 한국전력과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9 25-18, 25-17)로 완승을 거두고 8연승을 질주, 시즌 전적 22승8패로 승점 62점을 만들면서 우리카드(22승7패·승점 61)를 제치고 다시 1위로 올라섰다.

이날 정지석은 비예나와 함께 14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정지석은 서브에이스 5개와 블로킹 3개로 팀 분위기를 끌어올리는데 일등공신 역할을 했다. 다만 후위공격은 1개에 그치며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하지 못 했다. 만약 달성했다면 14일 KB손해보험전에 이은 2경기 연속 트리플크라운이 가능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트리플크라운 달성이 아쉽지 않았냐'는 질문에 그는 "몰랐다"고 말한 뒤 이내 "알고 있었는데 몰랐다고 생각해야 할 것 같다"고 쓴웃음을 지었다. 2경기 연속 기록이 걸린데다 보통 트리플크라운은 공격보다 블로킹, 서브에이스가 모자라 실패하는 경우가 많기에 정지석의 아쉬움은 더 짙었다.

자연스럽게 시선은 세터 한선수에게로 향했다. 정지석은 "알고 있었다고 하면 리시브를 못했구나 할텐데, 몰랐다고 하더라. 벤치에서도 '두 개 남았지' 하고 얘기를 했었다. 선수 형 빼고 다 알았다"고 고개를 내저었다.

정지석은 "수비가 될 때마다 그렇게 빨리 달려들었는데"하고 웃은 정지석은 "파다르가 생각이 났다"고 얘기했다. 지난 시즌 현대캐피탈에서 뛰었던 파다르는 최태웅 감독의 착각으로 후위공격 하나가 모자라 4경기 연속 트리플크라운에 실패한 적이 있다. 

하지만 이미 경기는 종료가 된 상황, 정지석은 "이런 일이 있을 수도 있구나 싶었다"며 허탈한 웃음을 지으며 팀 승리로 위안을 할 수밖에 없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KOVO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