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6 00: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NC 알테어 1스윙-1안타, 이호준 코치 '감탄'

기사입력 2020.02.19 14:14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NC 다이노스는 새 외국인 타자 애런 알테어의 타격 솜씨가 만족스러운 눈치다. 몇 타석 안 보여 줬으나, 재능을 충분히 각인시켰다.

NC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투손 스프링캠프에서 자체 청백전을 치렀다. 정규 시즌과 달리 5회까지 진행하기로 정했고, 경기 결과는 5-5로 비겼다. NC는 투구 수 제한이며 대주자 교체까지 수시로 하면서 무리 없이 실전 감각을 키우는 데 집중했다.

가볍게 몸 풀었어도 알테어에게 의미가 컸다. 알테어는 백팀 4번 타자로 나와 1안타 2볼넷으로 잘 치고 잘 골라 나갔다. 첫 타석에서 초구 볼을 흘린 뒤 2구 스트라이크까지 지켜 보더니 3구째 타격해 우익수 쪽 안타를 뽑았다. 

첫 타석에서 첫 스윙으로 첫 안타가 터졌다. 단 1번밖에 안 되는 스윙이었어도 이호준 타격코치에게 강력히 각인됐다. 이 코치는 "타석에서 배트 스피드가 빨랐고, 첫 타석 안타를 쳐 인상적이었다"고 봤다.

그러면서 "팀 합류한 뒤 경기는 처음이었는데, 훈련 때보다 활발하게 뛰는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또, 196㎝ 키와 97㎏ 체격까지 지녀 "중심 타자 역할을 해 주길 기대한다"고 한 NC로서 만족스러울 만한 평가다.

경기가 끝나고 알테어는 "NC 합류한 뒤 첫 타석이었는데 설레고 좋았다. 최대한 경기를 즐기면서 임하려고 했다. 경기를 통해 야수들과 호흡을 맞춰볼 수 있어서 좋았고 많이 배운 것 같다"고 말했다. 

알테어는 또 "이번 청백전은 미니 게임이었지만 모든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는 모습이 인상 깊었다. 투수들도 매우 좋은 구종들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런 부분들을 보니 앞으로 맞이할 새로운 시즌이 더욱 기대가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CAMP 2에 합류하고 웨이트 트레이닝과 훈련을 병행하고 있는데 점차 페이스를 끌어올려서 시즌을 잘 준비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NC 다이노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