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11 01:0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독보적인 아시아 No.1' 손흥민이 쌓은 EPL 51골 금자탑

기사입력 2020.02.17 14:19 / 기사수정 2020.02.17 14:20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마침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0골 고지를 돌파했다. 아시아 선수로서는 최초이자 당분간 깨지지 않을 독보적인 기록이다.

토트넘은 1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에 위치한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아스톤 빌라 원정 경기에서 후반 종료 직전 터진 손흥민의 결승골로 3-2 승리를 거뒀다. 11승 7무 8패(승점 40)이 된 토트넘은 리그 5위로 올라서며 4위 첼시(승점 41)를 바짝 추격했다.

손흥민은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전반 막판까지 이렇다할 찬스를 만들지 못했으나 스티븐 베르바인이 페널티킥을 얻어내 키커로 나섰다. 첫 슈팅이 페페 레아나에게 막혔음에도 세컨볼을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후반전에도 마지막 순간에 빛났다. 경기 종료 직전 상대 수비수의 실수로 골키퍼와 1대1로 맞섰고, 구석을 노리는 정확한 슈팅으로 극적인 3-2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2015/16 시즌 EPL에 입성했다. 첫 시즌엔 4골에 그쳤지만, 2016/17 시즌 14골을 넣으며 EPL 적응을 마쳤다. 이후 두 시즌 연속(2017/18, 2018/19) 12골을 기록해 EPL을 대표하는 공격수 중 한 명으로 거듭났다. 이날 경기에서 2골을 추가한 손흥민은 EPL 통산 50골 고지를 돌파했다.


경기 뒤 영국 공영방송 BBC는 "손흥민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EPL 50골을 넣는 쾌거를 이뤘다"라고 기록을 조명했다. 이어 아시아인 중 EPL에서 골을 가장 많이 넣은 상위 10명을 소개했다.

손흥민에 이어 2위에 오른 이는 19골을 넣은 박지성이었다. 박지성의 뒤를 이어 기성용(15), 오카자키 신지(14), 이청용(8)이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의 기록은 독보적이다. 현재 EPL에서 뛰고 있는 선수는 알리레자 자한바크시(브라이튼 호브 앤 알비온)과 미나미노 타쿠미(리버풀)가 적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손흥민은 오랜 시간 아시아인 EPL 득점 1위를 지킬 것으로 보인다.

▲ 아시아인 EPL 득점 순위

1. 손흥민- 51골
2. 박지성-19골
3. 기성용-15골
4. 오카자키 신지-14골
5. 이청용-8골
6. 카가와 신지-6골
7. 요시다 마야-6골
8. 설기현-5골
9. 아쉬칸 데자가-5골
10. 이나모토 준이치-4골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