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7 00: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모바일게임

선데이토즈, 2019년 실적 발표...해외 매출 '대폭 성장'

기사입력 2020.02.13 16:11


[엑스포츠뉴스 황성운 기자] 선데이토즈(대표 김정섭)가 2019년 연간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 844억 원, 영업이익 27억 원, 당기순이익 43억 원을 기록했다.

13일 선데이토즈 발표에 따르면, 2019년 실적은 전년 동기 48억 원에서 150억 원으로 3배가 넘는 큰 폭의 성장세를 보인 해외 매출이 눈에 띈다. 해외 매출의 급증은 지난해 10월 출시해 일본 애플 앱스토어에서 인기 40위, 매출 60위를 기록하는 등 시장에 안착한 ‘디즈니 팝 타운’의 실적과 광고 사업 호조가 배경이다.
 

또 하루 30여만 명 이상의 이용자를 기록하고 있는 ‘애니팡2’, ‘애니팡3’ 등 국내 주요 인기작들 역시 꾸준한 매출과 이익을 달성하며 지난해 실적을 견인했다. 특히 '애니팡2'의 대규모 업데이트인 리마스터 버전 출시와 본 게임 외에 10여 종의 미니게임을 선보이며 대형 퍼즐 게임으로 자리매김한 '애니팡3', 시즌3를 개설한 '위베어 베어스 더퍼즐'은 올해에도 스테디셀러로의 인기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선데이토즈 관계자는 "'디즈니 팝 타운'의 해외 시장 안착으로 글로벌 시장에 대한 교두보를 확보한데 이어 다수의 신작이 더해질 올해에는 국내에서의 견고한 성장에 게임 서비스와 광고 사업, 자회사의 소셜 카지노 등의 다각화된 해외 실적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선데이토즈는 올해 '디즈니 팝 타운'를 필두로 한 해외 매출의 견조한 성장과 다양한 신작들을 앞세워 국내외 시장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또 국민게임 '애니팡4'를 필두로 한 올해 신작들은 총 4종으로 '파워 퍼프 걸', '핀과 제이크의 어드벤처 타임', '더 어메이징 월드 오브 검볼' 등 인기 애니메이션 IP를 활용한 캐주얼 게임 1종과 글로벌 IP를 활용한 퍼즐 게임 2종으로 구성되어 국내와 해외 시장을 아우르는 라인업을 구축할 전망이다.

jabongdo@xportsnews.com / 사진=선데이토즈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