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27 13:4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우리카드 1위 독주, 삼성화재 잡고 '8연승'

기사입력 2020.01.26 15:53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우리카드가 4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이겨 5전 전승을 기록했다.

우리카드는 2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삼성화재와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3, 25-15, 25-12)로 이겼다. 파죽의 8연승이다.

4라운드에서 단 1차례 패배도 허용 안 한 우리카드는 시즌 18승 6패, 승점 50점으로 1위 자리를 더욱 공고히 했다. 삼성화재는 3연패에 빠져 시즌 10승 13패를 기록했다.

우리카드는 나경복과 펠리페가 나란히 13득점을 올려 크게 활약했고, 황경민, 최석기가 각 8점씩 기록하면서 뒤를 받쳤다. 그런가 하면 삼성화재는 범실만 26개를 남겨 패색을 못 걷어내지 못 했다.



우리카드는 1세트에서 2점 차이로 시소게임을 펼쳤다. 그러고 난 뒤 18-19에서 산탄젤로 공격이 잘 안 풀린 틈을 타 역전 성공하더니 리베로 백계중의 더블콘택트 범실 뒤 매치포인트에서 나경복이 오픈 공격을 성공시켜 1세트를 따냈다.

2세트는 최석기와 펠리페가 벽을 세운 게 컸다. 세트 초반 삼성화재 김나운의 공격을 최석기가 막으며 승기를 잡았고, 황경민이 후위 공격과 퀵오픈으로 공격 활로를 텄다. 삼성화재는 2세트에서 범실 10개를 남겨 아쉬운 경기력을 남겼다.

1, 2세트에서 승리 추를 기울이더니 3세트는 펄펄 날았다. 우리카드는 3세트 역시 블로킹을 앞세워 5점 차로 멀찍이 도망쳤다. 또, 노재욱의 연속 서브에이스로 점수를 확실히 벌렸다. 우리카드는 매치포인트에서 삼성화재 송희채 공격이 아웃되면서 3세트를 13점 차로 크게 이겼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장충,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