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10 01:4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김대원-이동경 연속골' 한국, 호주 꺾고 9회 연속 올림픽 진출 '쾌거'

기사입력 2020.01.23 09:51 / 기사수정 2020.01.23 09:52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한국 23세 이하(U-23) 남자 축구대표팀이 김대원과 이동경의 연속골로 9회 연속 올림픽 무대에 진출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에서 호주에 2-0으로 이겼다.

2020 도쿄 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을 겸한 이 대회는 개최국 일본을 제외하고 상위 3팀에게 올림픽 본선 진출 자격이 주어진다. 결승에 진출한 한국 대표팀은 결과에 상관없이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무대에 나서게됐다. 1948년(런던), 1964년(도쿄) 대회를 포함하면 통산 11번째 올림픽 진출이다.

김학범호는 26일 오후 9시 30분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결승전을 치른다.

한국은 오세훈(상주) 최전방 원톱으로 나섰다. 김대원(대구)과 엄원상(광주)이 좌우 측면 공격수, 정승원(대구)이 공격형 미드필더 역할을 수행했다. 원두재(울산)와 김동현(성남)이 중원을 구성했고, 강윤성(제주), 이상민(울산), 정태욱(대구), 이유현(전남)이 포백을 형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전북)이 꼈다.

전반 3분 오세훈이 왼발 슛은 호주를 위협했다. 전반 12분 엄원상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때린 슈팅은 빗나갔다. 3분 뒤 강윤성의 슛은 골키퍼가 잡았다.

전반 24분, 오세훈이 페널티박스 앞에서 수비를 등지고 재빨리 돌아선 뒤 터닝슛을 시도했다. 절묘한 슈팅이었으나 골대를 강타했다. 한국은 전반전 내내 호주를 압도했지만 결과를 얻지 못했다. 호주는 후반전을 노리겠다는 심산으로 낮게 내려 앉았다.

김학범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엄원상을 빼고 이동준(부산)을 투입해 변화를 줬다.

한국이 또 한 번 골대 불운으로 아쉬움을 삼켰다. 정태욱이 김대원의 크로스를 헤더로 마무리했으나 옆 골대를 맞았다. 아쉬움을 곧 선제골로 만회했다.


후반 20분 이유현이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대각선 슈팅을 때렸다. 슈팅이 골대를 맞고 앞에 있던 김대원에게 흘렀다. 김대원은 가볍게 성공시키며 대회 첫 골을 넣었다.

선제골을 넣은 한국은 내려서지 않았다. 오히려 정승원을 빼고 이동경을 투입해 공격에 변화를 줬다.

이동경은 후반 28분 페널티박스 근처에서 날카로운 왼발 프리킥으로 상대 골문을 위협했다. 2분 뒤엔 찬스를 놓치지 않았다.  후반 30분, 원두재가 상대와 공중볼 경합에서 이겨내고 이동경에게 연결했다. 이동경은 페널티박스 안에서 날카로운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큰 위기없이 남은 시간을 잘 마무리하며 결승 진출과 동시에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을 확정 지었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