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27 14:2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박항서호' 베트남, 북한에 1-2 역전패…한국 8강 상대 요르단

기사입력 2020.01.17 09:12 / 기사수정 2020.01.17 09:48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축구 대표팀이 북한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패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베트남은 16일(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북한과의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1-2 역전패를 당했다. 8강 진출을 위해 승리가 필요했던 베트남은 2무1패(승점 2)로 최하위로 조별리그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같은 날 부리람 스타디움에서 동시에 진행된 아랍에미리트(UAE·승점 5·골득실+2)가 요르단(승점 5·골득실+1)과 1-1로 비겼고, UAE가 골득실에서 앞서며 D조 1위를 차지했다. 이에 따라 C조 1위로 8강에 진출한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9일 D조 2위 요르단과 준결승 진출을 놓고 다툰다.

베트남은 전반 16분 띠엔린의 선제골로 앞섰으나 10분 뒤 베트남 골키퍼의 실책이 나왔고, 강국철의 프리킥으로 북한이 동점을 만들었다. 균형이 이어지던 후반 43분 베트남 바오 또안 쩐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북한 김광혁을 걸어 넘어뜨렸고, 주심이 곧바로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그리고 45분 리청규가 역전 결승골을 터뜨리며 베트남을 꺾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