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06 00: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아침마당'정호근 "아내, 신내림 받은 후 이혼하자고"

기사입력 2020.01.14 08:43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정호근이 신내림 이후 가족의 반응을 전했다. 

14일 방송된 KBS 2TV '아침마당'에서는 배우에서 무속인이 된 정호근이 화요초대석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호근은 기러기아빠로 살던 중 가족들에게 이야기를 하지 않고 신내림을 받았다고 밝혔다. 당시 가족의 반응은 어땠을까.

그는 "(아내가) 막 울더라. 혼자 일 저지르고 뭐하는 거냐고. 보름 동안 이해를 시켰는데 못 살겠다고 하더라. 이렇게 알게끔 이야기를 했는데 이혼하고 싶으면 하자고 했다. 아빠로서 책임이 필요하다면 분명히 다하겠다고 했더니, 아내가 침묵을 한 달 지키고는 전화가 왔다. 정말 잘못했다고, 응원하겠다고"라고 말했다. 

이어 "아들한테 물어봤는데, 미국에 있는 게 나았던 것 같다더라. 한국에 있었으면 손가락질 받았을 텐데 떨어져 있으니까 그런 사람들한테 손가락질 안 당해서 좋다고. 이 이야기 들으니까 뜨끔하더라"는 말을 더해 눈길을 끌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