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6 00: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축구

대전 이지솔 "황선홍 감독님, 지금 공격수 하셔도 될 것 같아요"

기사입력 2020.01.04 15:11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새 출발에 나서는 대전, 이지솔은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황선홍 감독의 '자기관리'에 놀라움을 전했다.

4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시민구단 대전시티즌에서 기업구단 대전하나시티즌으로 전환하는 대전의 창단식이 열렸다. 이날 황선홍 감독과 함께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이지솔은 자신의 다부진 각오를 내보이듯 바짝 깎은 머리를 하고 있었다. 

최근 대전과 재계약하며 잔류하게 된 이지솔은 "새로운 대전하나시티즌과 함께 하고 싶었다. 작년 성적이 안 좋았기 때문에 다같이 으쌰으쌰 해서 좋은 성적을 얻기 위해 재계약을 했다"며 "안 좋았던 기억들은 머리를 자르면서 모두 잘라버렸다. 좋은 성적과 좋은 경기력으로 보답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그는 "몇 번의 훈련을 했다. 휴가 갔다오면 몸상태 안 좋아질 수 있을 법 하지만 선수들 전체적으로 컨디션도 나쁘지 않았다. 0에서보다 10에서 20을 만들어 시작하는게 더 좋을 것이다. 새로운 창단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선수들의 마음가짐도 의지가 남다른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이지솔은 황선홍 감독에 대해 묻는 질문에 "TV에서만 보던 감독님인데, 자기관리를 정말 열심히 하신 것 같다. 훈련할 때도 운동을 혼자서 우리보다 열심히 하신다"며 "선수 영입이 잘 안된다면 감독님을 포워드로 쓰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웬만한 외국인선수보다 나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