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19 17:5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뉴스룸' 손석희, 6년 4개월만 하차→JTBC 기자들 "갑작스러운 하차 반대" [종합]

기사입력 2019.12.24 08:54 / 기사수정 2019.12.24 08:56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뉴스룸'을 지켜왔던 손석희가 6년 4개월 만에 자리에서 내려오게 됐지만 여전히 JTBC 기자들의 반발이 거세다.

지난 23일, JTBC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JTBC 뉴스가 새해 1월 6일(월요일)부터 대대적인 세대교체를 단행한다"라고 밝혔다. 그중 눈길을 끈 것은 바로 '뉴스룸'에서 손석희 앵커가 빠진 대목이었다.

주중 '뉴스룸'은 서복현 기자와 안나경 아나운서가 투톱으로 나서 운영하게 된 것. 손석희 앵커의 빈자리를 채우게 된 서복현 기자는 세월호 참사,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등을 통해 두각을 나타낸 바 있다. 또한 주말은 한민용 기자의 단독으로 진행된다. '정치부 회의'는 '뉴스룸'에서 '비하인드 뉴스'를 진행했던 박성태 기자가 맡게 됐다. 

하지만 이 사실이 알려지자 JTBC 내부 기자들의 반발이 거센듯 하다. 한국기자협회 JTBC 지회는 손석희의 하차 소식이 알려지자 지난 23일 밤늦게 사내 성명서를 붙이며 "JTBC 보도 원칙을 세우고 이를 지켜온 앵커의 갑작스러운 하차에 반대한다"고 분노했다.

또한 "이번 앵커 하차는 보도국 구성원들이 배재된 채 결정됐다"라며 "우리는 보도 자율성의 침해를 심각하게 우려한다. 사측의 책임 있는 설명을 요구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특히 방송가에 따르면, 손석희 대표이사 사장의 하차 과정에서 JTBC 최대주주인 중앙홀딩스 경영진의 판단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반발은 더욱 커지고 있다.

앞서 JTBC 측에 따르면 '뉴스룸'의 메인뉴스를 약 6년 4개월 간 이끌었던 손석희 앵커는 이제는 대표이사직만 수행하게 된다. 주말앵커였던 김필규 기자 역시 워싱턴 특파원으로 발령을 받아 준비에 들어갈 예정이다.

JTBC는 새해부터 새로워진 모습으로 시청자에게 다가가겠다는 것이 입장이다. 앵커들의 세대교체는 물론, 여성단독 앵커체재를 강조하며 "뉴스 프로그램 자체에 대한 개편도 준비해왔으며, ‘뉴스룸’의 경우 이번 개편을 통해 기존의 뉴스와는 다른 흐름과 내용으로 승부하겠다는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손석희 앵커의 마지막 진행은 새해 1월 1일과 2일, ‘뉴스룸’과 함께 진행되는 ‘신년특집 대토론'까지다. 이틀 동안 각각 언론개혁과 정치개혁을 화두로 유시민, 진중권, 정준희, 전원책, 박형준 등의 패널들이 열띤 토론을 벌이게 된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